메뉴 건너뛰기

인천시, 2018년까지 폐기물 연료화 기술·고형연료 생산기술 연구개발 추진

출처: 인천광역시청
2016-02-16 15:36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6일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에너지기술 연구개발사업(R&D)을 통해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와 신재생에너지 신기술 확보에 적극 나선다.

인천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을 통해 ‘저품위 혼합 폐기물의 연료화를 통한 열에너지 생산기술’, ‘열병합 발전용 저에너지 소비형 슬러지 고형연료생산 및 적용 기술개발’ 등 두 개의 신재생에너지기술 연구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품위 혼합 폐기물의 연료화를 통한 열에너지 생산기술’연구개발은 인천시와 포스벨(주관), 포스코건설, 포스벨건설, SL공사, 서울시립대, 고등기술연구원, 연세대가 함께 참여하는 사업이다. 정부출연금(국비)와 민간투자 등 총 48억 원을 투입해 2018년 5월까지 저품위 폐기물의 고품위화 기술 및 보일러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열병합 발전용 저에너지 소비형 슬러지 고형연료생산 및 적용 기술개발’사업은 인천시와 고등기술연구원(주관), 삼영플랜트(주), SL공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아주대학교가 함께 참여하는 사업이다. 정부출연금(국비)와 민간투자 등 총 61억 원을 투입해 2018년 9월까지 저에너지 슬러지 건조기술 및 발전용 고형연료 생산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인천시는 2월 1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관계 공무원과 인천환경공단, 사업체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기술 연구개발사업(R&D)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현재 추진 중인 에너지기술 R&D사업에 대한 이해과 신기술을 접하고자 마련됐으며, 사업 설명과 질의응답 등을 통해 사업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천시는 이번 에너지기술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규제 강화 등 에너지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시 환경 및 에너지정책 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을 겨냥한 혁신기술로서 송도 GCF사무국이 지원하는 저개발국가 선도 사업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환경정책과
윤은주
032-440-35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환경정책과
윤은주
032-440-3512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