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ogo
2016-02-17 09:00
LG유플러스, KT·팅크웨어와 손잡고 최적화된 길 안내 서비스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7일 --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 www.uplus.co.kr)와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차량용 내비 1위 사업자인 팅크웨어와 손잡고, ‘U네비’와 ‘올레 아이나비’라는 네이밍으로 리뉴얼 론칭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양사의 이용자 기반 실시간 교통정보와 10여년 이상 내비게이션 사업을 통해 축적한 아이나비의 통계데이터를 통합, 공동 활용할 것이며, 양사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이용자들은 이를 통해 국내 최고의 경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착 예상시간과 실제 도착시간과의 오차를 줄이고, 경로품질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양사의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팅크웨어의 축적된 노하우와 커버리지, 목적지 정보(POI), 요일별/시간대별 예측 교통 정보 등 내비게이션 관련 국내 최고 수준의 데이터 및 기반기술을 통하여 최적화된 길안내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내비게이션의 기본요소인 경로안내는 양사가 동일하지만 각 사에서는 회사만의 독자적인 기능과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여 차별화 요소를 부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U네비’ 는 ‘CCTV경로 비교’ 기능을 제공한다. ‘CCTV 경로 비교’ 기능은 CCTV를 활용해 직접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경로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으로 국내 최초로 사용자가 도로의 CCTV를 눈으로 직접 보며 막히는 길을 피해 대체 경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만약 경로상 CCTV가 있을 경우 회피 경로를 시각적으로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다른 내비게이션과 차별점을 두고 있다.

KT가 제공하는 ‘올레 아이나비’ 역시 자사만의 특화기능을 제공하는데 ‘올레 아이나비’는 개인화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접목시킨 ‘경로설정’서비스를 베타버전으로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지금까지 길안내 서비스에서 운전자는 앱이 제공하는 ‘추천 경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반면, ‘올레 아이나비’의 ‘경로설정’에서는 운전자가 선호하는 도로를 직접 지도에서 선택하여 경로를 생성하는 ‘나만의 경로’ 기능이 제공된다.

LG유플러스 기반서비스 최창국 담당은 “두 통신기업의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운영경험과 네비 전문업체인 팅크웨어와 결합한 최초의 서비스이다. 이번 업데이트로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에서 경로품질이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통신사와 국내 IT기반 제조사간 대표적인 협력모델로 진화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U네비’는 U+스토어, 구글플레이를 통해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은상반기 런칭 예정이다.
LG유플러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LG U+
홍보팀
070-4080-3386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자동차  카일렉트로닉스  제휴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