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청 Logo
2016-02-17 15:30
인천시, 정부 뉴스테이 정비사업 후보구역에 6곳 선정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7일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17일 국토교통부의 2016년 상반기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 공모결과 인천지역 6개 정비구역이 뉴스테이 정비사업 후보구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5년 12월 28일부터 올해 1월 13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에 인천시는 뉴스테이 연계에 대한 대의원회 동의가 첨부된 14개 정비구역의 신청서를 해당 구로부터 제출받아 올해 1월 13일 제출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에서 신청한 37개 정비구역에 대해 한국감정원과 함께 지자체 자체평가 검증 및 현장실사를 진행해 사업재개의 긴급성 등 공익성은 물론, 임대사업성의 측면에서도 우수하다고 판단되는 15개 정비구역을 후보구역으로 최종 선정했다.

그 결과 인천시가 신청한 14개 정비구역 가운데 동구의 송림초교주변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금송구역 재개발사업, 송림1·2동구역 재개발사업과 남구의 도화1구역 재개발사업, 미추8구역 재개발사업, 부평구 부평4구역 재개발사업 등 6곳이 선정됐다.

전국 15개 후보구역 가운데 인천시가 6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부산시, 경기도가 각각 3곳으로 그 뒤를 따랐다.

특히 인천시의 경우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물론 재개발과 도시환경사업을 병행해 시행하는 선도사업을 제시해 중앙부처는 물론 타 시·도에서도 많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후보구역으로 선정된 각 정비조합은 앞으로 조합 총회를 열어 뉴스테이 도입을 의결하고 사업절차를 밟게 된다.

특히 6개월 이내에 기업형임대사업자인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가격 협상까지 완료한 정비조합은 4월부터 국토교통부에 기금지원을 신청할 수 있으며, 국토교통부에서는 각 후보구역의 사업추진 현황 등을 종합 판단해 기금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인천시는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물론 장기 정체된 원도심 재개발 정비구역 정상화를 위해 뉴스테이를 도입함으로써 정비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뿐만 아니라 전·월세 등 임대주택의 안정화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시의 경우 2015년 시범사업을 바탕으로 기초자치단체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도 발표했다.
  • 언론 연락처
  • 인천광역시청
    주거환경정책과
    이상국
    032-440-3443
인천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주거환경정책과
이상국
032-440-344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수상/선정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