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구인구직 Logo
2016-02-17 08:40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10명 중 5명 이상, 인사고과 평가 미리 준비해”
  • 38.3% 업무성과 부풀린 적 있어…성과 부풀린 이유는 연봉 인상률이 결정되기 때문
    얼마 전 발표한 저성과자 해고지침, 악용될 수 있는 제도로 우려의 목소리 높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7일 --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 job.findall.co.kr)이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인사고과에 대비하는 자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과반수의 응답자인 56.7%가 ‘인사고과를 위해 미리 준비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고과를 위해 준비하는 것으로는 ‘인사고과 막판까지 업무성과 올리기’(31.7%)를 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조기출근, 늦은 퇴근, 회식참여 등 적극적인 모습 보이기’(26.7%), ‘업무에 관련된 교육 이수, 외국어 공부하기’(21.7%), ‘회사 규정 잘 지키기’(11.7%), ‘상사나 인사평가를 하는 부서에 잘 보이기’(8.3%)의 순이었다.

반면 인사고과를 위해 준비하는 것이 없다면 그 이유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36.7%가 ‘따로 준비한다고 해서 인사고과 결과가 바뀌지 않을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따로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23.3%), ‘인사고과를 위한 준비를 따로 어떻게 하는 줄 몰라서’(20%), ‘평소에 잘해와서 더이상 준비할 것이 없어서’(15%), ‘상사와 사이가 안 좋기 때문에 어차피 평가 결과가 나쁠 것 같아서’(5%)의 의견이 있었다.

인사고과를 위해 성과 부풀리기를 한 경험에 대해서는 38.3%가 ‘성과를 부풀린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56.5%로 여성(43.5%)보다 업무 성과를 부풀린 경험이 더 많았다.

성과를 부풀린 가장 큰 이유로는 ‘연봉 인상률이 결정되기 때문에’(36.7)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성과가 나쁘면 퇴사압박을 받거나 타 부서로 발령 날까봐’(18.3%) ‘남들도 다 성과 부풀리기를 하는 것 같아서’(16%), ‘기죽기 싫어서’(14%), ‘어차피 내가 부풀린 성과는 인사 고가에 반영되지 않아서’(10%)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회사의 인사고과 제도를 신뢰하고 있을까.

재직중인 회사의 인사고과 제도를 신뢰하느냐고 묻는 질문에는 76.7%가 ‘신뢰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신뢰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35%가 ‘회사 혹은 상사의 개인적인 감정에 의한 불공정한 결과이기 때문에’를 선택했다. 계속해서 ‘인사고과 평가 과정에 투명성이 없기 때문에’(28.3%), ‘기준이 모호한 평가시스템의 결과를 신뢰할 수 없어서’(23.3%), ‘회사에서 바라는 인재상과 내가 가지고 있는 강점이 다르기 때문에’(10%), ‘눈에 띄지 않는 부서에서 일 하기 때문에’(3.3%)의 순이었다.

한편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저성과자 해고지침’에 대해서는 78.3%가 ‘저성과자에 대한 확실한 기준이 없어 악용될 수 있는 제도라 생각한다’며 우려를 나타내는 직장인이 많았다.
  • 언론 연락처
  • 벼룩시장구인구직
    홍보팀
    김묘정 과장
    02-3019-1571
    Email 보내기
벼룩시장구인구직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벼룩시장구인구직
홍보팀
김묘정 과장
02-3019-1571
Email 보내기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인사고과에 대비하는 자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제공: 벼룩시장구인구직)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인사고과에 대비하는 자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제공: 벼룩시장구인구직)
300x112
480x180
958x35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