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Logo
2016-02-18 08:37
잡코리아 조사, 대학생 64% “난 티슈인턴”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8일 -- NCS 전형, 직무역량 평가 등 2016년 취업 시장에서 직무중심채용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인턴근무가 중요한 스펙으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인턴스펙 부각과 함께 티슈인턴, 부장인턴 등 인턴과 관련된 부정적인 신조어도 나타나고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최근 대학생 301명을 대상으로 ‘티슈인턴, 부장인턴 등 인턴 관련 신조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대학생들의 인턴근무 실태는 어떨까.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에게 인턴근무 경험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54.5%는 인턴근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턴 근무를 했던 기업으로는(*복수응답) 중견기업(36.0%)이 가장 많았으며, 인턴근무 기간은 6개월 ~ 1년 미만(43.3%)이 가장 많았다.

‘티슈인턴, 부장인턴이란 용어를 아는지’ 묻자, 응답자 53.2%가 ‘안다’고 답했다. 이들은 해당 용어를 ‘TV, 인터넷 뉴스(40.0%)’, ‘인터넷 취업 커뮤니티(38.1%)’, ‘책, 잡지 등의 인쇄물(11.3%)’ 등을 통해 접하고 있었다.

인턴근무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에게 스스로 티슈인턴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64.0%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아니다’고 답한 응답자는 36.0%에 그쳤다.

이들이 스스로 티슈인턴이라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인턴기간 동안 아르바이트와 다름없는 잡무만 담당해서’라는 답변이 48.6%로 가장 높았다. ‘인턴기간 동안 배려 없이 무시와 차별을 당해서(43.8%)’, ‘기간이 끝난 후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아서(28.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스스로 부장인턴이라 생각하는지 묻자, 42.1%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은 ‘인턴 근무 기간이 길어 인턴이 직업갑이 느껴져서(52.2%)’, ‘주변 사람들 중 가장 오랜 기간 인턴 근무를 해서(36.2%)’ 등의 이유로 스스로를 부장인턴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부장인턴, 티슈인턴 용어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을까?

71.8%의 응답자가 부장인턴, 티슈인턴 용어가 확산될 것이라 답했다. 반면 확산되지 않을 것이라 답한 응답자는 28.2%에 그쳤다.

부장인턴, 티슈인턴 용어가 확산될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극심한 취업난이 지속될 것이기 때문에’라는 답변이 50.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암울한 취업시장을 잘 반영한 단어이기 때문에(47.2%)’, ‘전문용어로 사용될 것 같아서(34.3%)’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면 확산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한 순간 지나가는 취업시장 트렌드이기 때문에(44.7%)’, ‘현 상황에 비해 과장된 용어이기 때문에(29.4%)’, ‘인턴 보호 가이드라인 등 인턴 보호 정책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25.9%)’ 등의 답변이 있었다.
  • 언론 연락처
  •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잡코리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