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헬로월드, 24일 ‘헬로프렌즈’ 대리점 사업자 모집 사업설명회 개최

2016-02-18 10:00 | 헬로월드
  • ‘헬로프렌즈’ 관악 대리점 이상민, 권태운 사장

  • ‘헬로프렌즈’ 관악 대리점 이상민, 권태운 사장

  • ‘헬로프렌즈’ 통합 서비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8일 -- 배달 주문 어플리케이션 ‘철가방’을 서비스해 온 헬로월드(www.helloworlds.co.kr, 대표 서민수)가 오는 24일 배달업 통합 서비스 ‘헬로프렌즈(www.hellofriend.co.kr)’의 전국 대리점 사업자들을 모집하는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헬로프렌즈는 주문 관리 프로그램인 ‘스토어프렌즈’와 배달 대행 서비스인 ‘배달프렌즈’를 주요 서비스로 하며, ‘철가방앱’과 ‘철가방 매거진’(배달 쿠폰북)을 통해 광고 대행까지 한번에 해결해 주는 배달 음식점 통합 서비스이다.

헬로프렌즈는 주문 접수 자동 입력과 배달 대행 요청이 한번에 가능하기 때문에 매장 운영이 쉬워짐은 물론 재료와 요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준다.

한편 7년간의 화려한 연예계 생활을 마치고, 배달 음식 시장에 뛰어든 청년 사업가가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현재 신림동에서 7개의 배달 음식점을 운영하는 권태운(33) 사장이다.

연예 기획사 매니저로 일해 온 권태운 사장은 “바쁜 일정 탓에 배달 서비스를 자주 이용하면서 배달 시장의 가능성을 느꼈다”며 “특히 해외에서 느꼈던 즐거운 배달 문화는 연예계를 떠나 배달사업을 시작하는 데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의 배달 음식점도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열심히 준비했던 첫 창업이 노하우 부족, 사람 관리의 어려움, 불규칙한 수입 등으로 인해 실패로 끝났다. 권태운 사장은 배달 음식점에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세심한 고객관리와 일관된 음식 조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찾기 위해 힘썼다.

권태운 사장은 ‘헬로프렌즈’를 성공의 요인으로 꼽았다.

권 사장은 “헬로프렌즈를 만난 것이 여러 가게를 동시에 운영하면서도 꾸준히 단골 확보와 안정된 수익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라며 “특히 서비스 출시 초기에 실사용자인 배달 음식점 사장님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개선되는 기능을 보며 배달 음식점 사장님들과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진정성까지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권태운 사장은 또한 “소자본 창업을 준비하고 있거나 배달업 종사에 어려움을 겪는 사장님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24일 열리는 사업설명회에도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월드 소개
헬로월드는 스마트 기기를 위한 IT 플랫폼을 개발/서비스 하는 기업이다. 헬로월드는 휴머니즘을 기반으로 하여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선도하며, IT 기술을 활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책임 그리고 공헌 활동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항상 열정과 패기를 바탕으로 실행하고 도전한다.

보도자료 출처: 헬로월드

헬로월드
마케팅팀
김미수
070-4680-0055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