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Logo
2016-02-18 11:07
건국대 건축대팀, 과천국립현대미술관 30주년 김태수 작품 모형 제작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8일 --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관 이전 30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과천관 30주년 기념 건축가 김태수 특별전’에서 건국대학교 건축대학 김정곤 교수팀이 현대미술관 과천관을 직접 설계한 건축가 김태수 선생의 과천관 대형 단면 모형 등 6개 작품을 제작해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을 설계한 건축가 김태수(1936~) 선생과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대규모 회고전으로 시기별로 그의 작품세계를 살펴보고 ‘작품을 담는 그릇’을 주제로 만들어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설계과정과 개념을 보여주는 스케치와 도면 등의 자료들을 전시하고 건국대 건축대학팀이 제작한 가로 2m크기의 대형 단면 모형과 함께 전시된다.

모형 제작에는 건국대 건축대학 김정곤 교수 연구실의 대학원생(이장걸 석사, 김민영 · 문은설 · 이한정 · 뇌호원 석사과정생)들이 참여했으며 전시는 2월19일부터 6월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5전시실에서 열린다.

건국대 건축대학 학생팀은 또 김태수 선생의 작품 가운데 ‘하우징(housing)’ 미국 예일대학교 졸업작품), 교보연수원, 튀니지 미국 대사관, 서울시 마스터플랜, 센트럴시티 등의 모형도 제작하거나 수정 재조립해 전시할 예정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번 전시에는 드로잉에 특별한 재능을 보였던 건축가 김태수 선생의 스케치와 도면, 모형, 사진 등 350여 점의 다양한 자료들이 소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건국대 건축대학 석사과정 이한정 학생은 “김태수 선생이 설계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산세에 부응하기 위해 건축물의 드러남을 최소화하고, 방문객에게는 능선의 흐름에 따라 순차적으로 변화하는 외부 공간을 경험하도록 설계된 만큼, 내부를 보여주는 단면 모형을 만들 때에도 공간의 시퀀스를 한 번에 보여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램프와 천창(skylight) 등 공간의 변화를 주는 디테일을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미국 예일대학교 수학 후 미국 동부 코네티컷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김태수는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합리적 사고와 경험주의적 인식을 가진 건축가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코네티컷 김태수 주택, 미해군잠수함 훈련 시설, 과천국립현대미술관, 튀니지 미국 대사관, 교보연수원, 금호미술관 등이 있다.
건국대학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02-450-3131~2
Email 보내기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관 30주년 기념 건축가 김태수 특별전에서 건국대학교 건축대학 김정곤 교수팀이 현대미술관 과천관을 직접 설계한 건축가 김태수 선생의 과천관 대형 단면 모형 등 6개 작품을 제작해 전시한다 (사진제공: 건국대학교)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관 30주년 기념 건축가 김태수 특별전에서 건국대학교 건축대학 김정곤 교수팀이 현대미술관 과천관을 직접 설계한 건축가 김태수 선생의 과천관 대형 단면 모형 등 6개 작품을 제작해 전시한다
(사진제공: 건국대학교)
300x169
480x270
1800x101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교육  대학교  문화/연예  디자인/건축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