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Logo
2016-02-18 11:07
국토부, 세계 최고 수준 초장대교량 기술 확보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8일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가 7년간 국토교통부의 연구 개발(R&D)로 추진된 ‘초장대교량사업단’(한국도로공사, ’08.12~’15.12)의 1단계 성과 발표회를 19일(금) 더 케이호텔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발표회는 그간의 다양한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공유하는 장이자, 앞으로 국내 케이블교량 기술발전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함께 고민해보고자 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초장대교량사업단은 건설교통분야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06년 수립한 ‘건설교통연구 개발(R&D) 혁신 로드맵’의 10개 전략 프로그램* (Value-Creator 10) 중 하나로서, 총 54개 산학연 연구기관, 500여 명의 연구진이 해외에 의존하던 장경간 케이블교량의 설계, 재료, 시공, 유지관리 분야 핵심기술 자립화를 위해 연구개발에 매진해 왔다.

1단계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는 40여 년의 짧은 케이블교량 건설역사에도 불구하고, 세계 어느 나라에도 뒤지지 않는 수준의 현대식 케이블교량 건설 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

그 결과, 이순신대교, 울산대교 등의 대형 현수교를 우리 기술로 건설하였고,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터키 보스포러스 3교, 칠레 차카오교 등 해외 교량 건설에도 우리의 시공기술을 적용한다.

또한 글로벌위성항법장치(GNSS) 기반 케이블교량 모니터링 기술과 사용자 중심 확장형 계측시스템 등의 교량 유지관리기술을 개발하여, 말레이시아 제2 페낭대교, 베트남 밤콩교 등에 유지관리기술을 수출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란 인공위성을 이용해 지구상 물체의 위치, 고도, 속도 등을 계산하는 위성항법시스템으로 GPS가 대표적이다.

국토부는 그간 초장대교량사업단의 연구개발을 통해 장경간 케이블교량 자립건설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확보하여 실용화까지 성공함으로써, 앞으로 국내 건설기업의 글로벌 위상 향상, 해외수주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2단계 연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선도기술을 확보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촉진하여, ‘케이블교량 건설강국’ 실현을 위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언론 연락처
  •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과
    유훈 사무관
    044-201-3557
국토교통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과
유훈 사무관
044-201-355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설/부동산  건설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