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Logo
2016-02-18 13:14
고용부, 산재예방 여력 부족 14만여 중소사업장 기술지원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8일 -- 안전보건공단(이사장 이영순)이 산업재해에 취약한 50인 미만 사업장 14만 6천개를 선정해 민간 안전보건전문가를 활용한 방문 기술지원에 나선다.

대부분 중소규모인 50인 미만 사업장은 유해 화학물질이나, 위험 기계기구류의 사용으로 산업재해에 취약하면서도 경제적인 이유 등으로 안전관리 여력이 부족하다.

이러한 사업장들의 안전보건 관리를 돕기 위해 안전보건공단은 재해발생현황과 발생주기 등을 고려해 사업장을 선정하고 지원한다. 노후 산업단지 및 재해다발 기계기구 등을 보유한 사업장도 대상이다.

올해 건설업은 6만개소, 제조업은 4만 6천개소, 근로자 건강분야는 3만개소, 화학업종은 1만개소 사업장에 대하여 연말까지 기술지원이 실시된다.

이들 사업장에는 민간 재해예방 전문기관 219곳의 업종별 자격요건을 갖춘 안전보건전문가 900여명이 사업장을 방문해 위험성 평가기법 등을 활용하여 위험요인을 점검 및 발굴하고, 예방대책을 제시한다.

민간 안전보건전문가들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놓치기 쉬운 산업안전보건법상 지켜야할 사항도 제시한다.

안전보건표지 부착, 교육실시에 대한 사항을 점검해 주고, 유해화학물질 사업장에는 물질안전보건자료의 비치와 근로자 건강진단 실시 등을 알려주며, 재해다발 기계기구에 대해서는 안전한 작업 방법을 지원한다.

사업장 기술지원 중 급박한 재해발생 위험이 있거나 안전시설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는 불량한 현장은 안전보건공단 및 고용노동부와 연계해 개선을 유도한다.

안전보건공단은 본격적인 기술지원에 앞서 건설, 화학 등 각 분야별 민간 안전보건전문가를 대상으로 2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현장 지원에 따른 교육을 실시한다.

안전보건공단은 기술지원이 실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효과적으로 기술지원이 이루어 졌는지 별도 모니터링 요원을 두고, 연중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50인 미만 사업장의 산업재해는 전체 산업재해의 80% 정도를 차지, 재해자 10명중 8명이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하고 있다.

실제 2014년 산업재해자는 연간 9만 909명이 발생하였으며, 이 중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7만 3천 599명이 발생했다.

이영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정부에서는 우수 안전관리 사업장에 산재보험료 감면, 작업환경개선 비용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며,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조성에 사업주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비스안전실 협력사업부
    오기석 차장
    052-703-0732
안전보건공단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비스안전실 협력사업부
오기석 차장
052-703-073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정책/정부  정부  정책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