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Logo
2016-02-19 11:48
문체부, 2016 리우올림픽·패럴림픽 성공 위해 총 272억 원 지원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9일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2016 리우올림픽 개막(8월 5일)’이 170여 일 남은 시점에 성공적인 올림픽 참가를 위해 ‘2016 리우올림픽·패럴림픽 지원 종합 계획’을 발표하였다.

◇‘세계 10위권’ 목표 달성을 위한 리우올림픽·패럴림픽 대비 지원반 구성

문체부는 16일(화) 리우올림픽·패럴림픽 대비 지원반(문체부,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한국스포츠개발원)을 구성하고, 현장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발굴해 종목별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표적 사례로, 지원반이 경기단체 사무국장 및 국가대표 지도자들과 함께한 첫 간담회(2. 16.)에서 나온 종목별 경기단체의 의견을 반영하여 국외 전지훈련과 국제대회 참가 등을 위한 예산 20억 원을 추가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 체육정책과 박성락 과장을 지원반장으로 삼고, 격주로 점검회의를 개최하여 선수와 지도자들의 수요를 파악해 이에 대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경기력 향상을 위한 국외 전지훈련, 국제대회 참가, 사전 적응훈련 지원

문체부는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훈련과 현지적응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우선, 예산 총 20억 원의 범위 내에서 최고 기량의 해외 선수들과의 경쟁을 통해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최종 출전권을 따기 위한 국제대회 참가, 이에 수반한 해외전지훈련, 상대국 전력 정보 수집을 위한 비용 등을 확대하여 지원한다. 또한 메달이 기대되는 주요 선수 및 종목에는 스포츠과학팀이 훈련 현장에 밀착하여 동작분석부터 심리상담, 경기분석 등을 제공함으로써 메달 획득 가능성을 더욱 높인다.

한편 선수단을 대상으로, 현지 파견 전에 불공정판정 대응 교육과 지카바이러스 등 질병 예방 교육, 반도핑 교육, 현지 치안상황을 감안한 테러대비 안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불공정 판정에 대해 선수나 지도자들이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별로 정리된 영어 매뉴얼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지의 열악한 시설과 치안 등으로 인해 런던올림픽 때와 같이 한국선수들만을 위한 현지 종합 훈련시설을 제공하기 어려워 이번에는 브라질의 다른 지역 또는 미주나 유럽에서 사전 적응 훈련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패럴림픽 선수단은 최초로 미국 애틀랜타에서 8월 23일(화)부터 8일간 운영되는 전지훈련캠프를 통해 완벽한 시차 적응과 마지막 경기력 점검을 하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리우에 입성할 예정이다.

◇리우현지 코리아하우스 운영 등 대회기간 중 선수단 관리 만전

리우 현지에 파견하는 선수단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최우선 순위를 두어 종목별 핵심 지원 인력을 중심으로 구성되며, 선수단의 현지 적응을 돕기 위해 코리아하우스(선수촌에서 차로 10~15분 거리인 Mansoes Condominio Apolom에 위치)를 설치해 현지 상황에 적합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

특히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식사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에서 한식 요리사(10명)를 파견해 한식을 제공한다. 훈련 등을 이유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선수들에게는 도시락 형태의 배달 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대회 현장에서 선수들의 수요가 많은 물리치료사를 선수촌과 주요 경기장 등에 배치해 경기력 향상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메달포상금 역대 최고액(69억 원) 국고 편성, 금메달 6,000만 원, 은메달 3,000만 원, 동메달 1,800만 원 지급 예정

문체부는 ‘2016리우올림픽·패럴림픽’의 메달포상금으로 역대 최고액인 69억 원(올림픽 36억 6천8백만 원, 패럴림픽 31억 8천7백만 원)을 편성하였다. 이는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었던 ‘2012런던올림픽’의 메달포상금 국고지원액인 56억 원의 122% 수준이다. 메달포상금은 선수단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선수단의 사기를 진작하는 동시에 국가의 위상을 드높인 국가대표 선수단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지급하고 있다.

특히 이전 올림픽 메달포상금의 재원은 국고와 대한체육회 및 대한장애인체육회 자체예산으로 편성해왔으나, 이번 ‘2016리우올림픽·패럴림픽’의 포상금은 전액을 국고인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편성하였다. 이번 포상금은 금메달 6,000만 원, 은메달 3,000만 원, 동메달 1,800만 원(선수 기준) 수준으로, 대회 후 성적 향상과 종목 발전 기여도, 메달 획득 규모, 총예산 등을 고려하여 별도의 위원회 검토를 통해 조정될 예정이다.

종합 계획을 발표한 김종덕 장관은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후, 첫 올림픽 참가인만큼 국가대표 선수단이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현장을 중심으로 최선의 지원을 하겠다. 그리고 한국 스포츠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활용할 수 있도록 리우올림픽·패럴림픽 참가 종합계획을 마련했다”면서 “리우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우리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국민 여러분의 응원과 격려를 부탁한다. 더불어 이번 대회가 스포츠를 통해 대한민국을 알리고, 국제적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과
    김혜수 서기관
    044-203-3117
문화체육관광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과
김혜수 서기관
044-203-311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정부  정책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