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청 Logo
2016-02-19 14:34
충남도, 충청권 상생발전 ‘미래 먹거리’ 모색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9일 -- 충남·대전·세종·충북 등 4개 시·도 기획관리(조정)실장으로 구성된 충청권 실무협의회가 19일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올해 첫 회의를 개최하고, 주요업무와 공동 용역 등을 논의했다.

김용찬 도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4개 시·도 기획관리(조정) 실장,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충청권 상생협력 기획단의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와 공동 용역 과제 논의, 시·도별 협조사항 전달, 상생협력 기획단 이전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상생협력 기획단은 올해 주요업무로 협력체계 활성화, 협력 사업 지속 추진, 안정적인 조직 운영 등 3대 과제 8개 추진과제를 보고했다.

‘큰 틀의 창조적 광역행정 구현’으로 신뢰와 소통의 협력 네트워크 강화, 충청권 공동 발전을 위한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 충청권을 하나로 묶는 연결고리 역할 정립 등을 일구겠다는 목표다.

8개 추진과제는 충청권 행정협의회 내실 운영, 소통 확대를 위한 행정정보 공유, 협력체계 활성화 유도, 공동 협력 사업 발굴 전문용역 추진, 공동 협력 사업 지속 추진 및 관리, 상생발전 구상 정책토론회 개최, 상생협력 기획단 안전 운영 및 역량 강화와 발전계획 수립 등이다.

공동 용역 과제 논의에서는 대전이 충청권 상생협력 국가산단 조성 건의 공동용역을, 세종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기능지구 상생방안 연구를, 충북은 충청권 광역교통행정기구 설립 및 광역교통체계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충남은 충청권 철도 건설 관련 용역과 시·도 경계지역 실태와 상생협력 방안 발굴 연구사업 등 2개를 제시했다.

시·도별 협조사항으로는 대전이 대전실리콘밸리사무소 충청권 공동 운용 추진, 서대전∼논간 구간 호남선 직선화 사업 추진 등 2건을, 세종은 세종∼서울 고속도로 건설사업 조기 착공을 내놨다.

또 충북은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충청내륙화고속도로 건설,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 개최, 제3회 오송화장품·뷰티 산업 엑스포 개최 등 4건을, 충남은 2단계 금강 수 환경 모니터링 추진과 ‘금강유역 지역주민 안녕과 화합 기원’ 행사 등 2건에 대한 협조를 구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용찬 도 기획조정실장은 “충청이 시대적 변화에 앞장서 국가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 위해서는 화합과 단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올해 처음으로 열린 이번 회의는 충청권의 신성장동력 창출과 시대적 과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 이어 열린 상생협력 기획단 이전식은 떡케익 절단과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4개 시·도에 윤번제로 설치되는 상생협력 기획단은 지난해 충북에서 올해 1월 1일 충남으로 옮겼다. 내년에는 대전으로 이전한다.
  • 언론 연락처
  • 충청남도청
    충청권상생협력기획단 정책기획팀
    박상열
    041-635-5922
충청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충청남도청
충청권상생협력기획단 정책기획팀
박상열
041-635-592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