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Logo
2016-02-21 12:00
특허청 “지자체 공동브랜드 상표권 등록 1만 7천여건 넘어”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1일 -- 특허청이 19일 각 지자체들이 기억에 오래남고 자신의 지역을 알릴 상징적인 슬로건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주민의 권리보호 및 지역 경쟁력강화를 위해 개발된 지자체 공동브랜드의 상표권 등록이 1만 7천여건을 넘어서는 등 바야흐로 ‘지자체 브랜드 전성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지자체 공동브랜드는 독특한 심볼을 비롯해 슬로건, 농·특산물브랜드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

지자체들이 내놓은 브랜드를 살펴보면 한글과 영문을 혼용해서 쓰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서울의 경우 상상의 동물인 ‘해치(Haechi)’ 형상과 이를 영문으로 쓴다. 부산은 진취적인 기상를 표현한 ‘Dynamic BUSAN’을 내걸었고, 대구는 다채롭고 다양함을 추구한다는 의미에서 ‘Colorful DAEGU’라는 영문을 택했다.

특허청(청장 최동규)이 2015년말 기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및 228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자체 공동브랜드의 보유현황을 전수조사한 바에 의하면, 상표 12,340건, 서비스표 3,440건, 업무표장 1,374건, 등 총 17,154건의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시·군·구를 포함한 광역자치단체별 상표권 보유현황은 전라남도가 2,598건(상표 1,924, 서비스표 544, 업무표장 130)으로 1위를 차지하였고, 그 뒤를 이어 경상북도가 2,388건(상표 1,716, 서비스표 550, 업무표장 122), 강원도가 2,091건(상표 1,534, 서비스표 387, 업무표장 170)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기초자치단체별 상표권 보유현황은 경북 안동시가 391건(상표 217, 서비스표 173, 업무표장 1)으로 1위를 차지하였고, 전남 담양군이 381건(상표 302, 서비스표 71, 업무표장 8), 순천시가 288건(상표 188, 서비스표 76, 업무표장 24)으로 2위와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처럼 지자체에서 많은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해당 지자체가 지역적, 역사적 특성을 살린 지자체의 심볼, 슬로건, 축제, 지역특산물 등을 상표권으로 등록하여 지역주민의 권리를 보호하는 한편,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려는 의지가 종전에 비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들어서는 이같은 지자체 상표를 해당 지자체의 특산물을 생산하는 기업들과 협동조합 등이 자신의 조직의 브랜드에 연계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브랜드간 연계와 융합을 통해 실질적인 지자체 홍보나 제품이나 서비스 판매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특히 무형재산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지자체간 브랜드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러한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지자체별 상표권은 지역에서 생산·가공·판매되는 농·특산물에 대한 권리를 확보하는 것이므로 해당 지자체는 꾸준히 브랜드관리를 함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개척함은 물론 지역명품브랜드로 육성·확산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언론 연락처
  •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 서비스표심사과
    사무관 전승권
    042-481-8204
특허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 서비스표심사과
사무관 전승권
042-481-820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정부  지방자치단체  조사연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