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청 Logo
2016-02-19 15:53
인천시, 함께 만드는 인천 경관…제5차 인천경관포럼 개최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9일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의 경관기본계획을 보다 내실 있게 수립하고자 공무원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는 ‘인천경관포럼’ 다섯 번째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시는 19일 송도 미추홀타워 회의실에서 ‘경관사업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제5차 인천경관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5차 경관포럼에서는 연세대학교 김제선 교수와 수원시정연구원 정수진 박사의 특강으로 경관사업을 통해 구도심 도시재생을 이뤄낸 우수사례를 접했다.

경관사업은 지역의 경관을 향상시키고 경관의식을 높이기 위해 경관계획이 수립된 지역에서 시행할 수 있는 사업이다. 가로환경의 정비 및 개선, 녹화, 야간경관의 형성 및 정비, 지역 고유의 역사적·문화적 특성을 살리는 사업, 농산어촌의 자연경관 및 생활환경 개선 사업 등이 해당한다.

연세대학교 김제선 교수는 서울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사례를 통해 가로경관의 의미와 도시재생의 주요수단으로서 경관사업 추진 방향, 그리고 통합적 디자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는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5년 국토도시지자인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수원시정연구원 정수진 박사는 수원 화성(華城) 일대의 구도심지역 경관개선사례를 소개했다. 문화재 규제로 인해 낙후된 구도심을 주민과 협업해 매력적인 거리로 탈바꿈 하는 과정을 자세히 전달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우수한 사례와 전문가의 특강을 통해 매력적인 경관가치를 지니고 있는 인천의 구도심 지역을 경관사업을 통해 재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시와 군·구 공무원, 그리고 인천도시공사 등 유관기관 담당자들과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인천시는 이번 경관포럼을 통해 단순, 일편도의 경관사업 추진을 반성하고, 우리 시 가치 증진과 재생을 위해 경관사업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인식을 같이했다는 점에서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밝혔다.

한편 2015년 10월 처음 시작된 ‘인천경관포럼’은 오는 3월 18일 6번째로 ‘경관심의제도 운영방안과 과제’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관심 있는 시민들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 언론 연락처
  • 인천광역시청
    도시경관과
    황희정
    032-4404784
인천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도시경관과
황희정
032-44047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행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