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청 Logo
2016-02-19 16:41
광주시, 자동차 100만대 사업 수정계획 제출
광주--(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9일 -- 광주광역시가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수정계획서를 18일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광주시는 2015년 11월 말 기획재정부 예타 점검회의에서 올 2월까지 국가 노동정책과 관련한 광주형 일자리 모델 반영과 지역산업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사업 재구성을 요청받아 수정계획을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수정 내용을 보면, 전국 공모의 연구개발사업보다 지역 부품기업에 직접적인 기술개발 지원이 가능한 기술지원센터와 공용장비 구축 위주의 사업으로 재배치했다.

이번에 반영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은 노사민정 연대를 통해 적정 임금의 고용환경을 조성하고 근로자의 책임의식을 높임으로써 기업의 국내 투자를 이끌어 내고 청년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새로운 지역 고용 경제모델이다.

광주시는 국가 노동정책과 연계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적용을 통해지역에 친환경자동차 부품산업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예비타당성 조사에 대응하기 위해 대학교수와 연구원으로 구성된 ‘예타 대응팀’을 지난해부터 가동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대응전략으로 올 상반기 중 예타가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제출된 수정계획서는 예비타당성 조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의 연구진 검토와 기재부의 점검회의 등을 통해 올 상반기 중에 예타 통과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예타 통과 전이지만 사업의 중요성을 감안해 올해 국비 30억원, 시비 18억원의 사업비가 반영되어 있어 광주시는 예타 통과 직후부터 산단 및 인프라 설계를 통한 자동차 산업의 물리적, 공간적 기반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광주시는 자동차 100만대 사업은 단순한 지역사업이 아니고 국가 제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사업이다.”라며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적용한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산업밸리 조성에 산학민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업은 산업부 기획사업으로 국책 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이 주관하여 추진됐으며 산업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4600억원의 부가가치와 1만1000여 명의 고용창출과 지역적으로 2300억원의 부가가치와 70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 언론 연락처
  • 광주광역시
    자동차산업과
    김성배
    062-613-3920
광주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광주광역시
자동차산업과
김성배
062-613-392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광주/전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