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6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시상식 개최

김해외고 2년 장혜정 양 시 부문 ‘어느 슬픈 천체의 노래’ 당선

2016-02-21 09:09
창조문학신문사 제공
  • 2016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시상식, 시 부문 당선자 김해외고 장혜정 양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1일 -- 올해 신춘문예 10주년을 맞이한 창조문학신문사가 2016년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자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창조문학신문사는 이번 시 부문 당선자의 선정과 시상식까지는 약간의 이견이 있었느나, 재심까지 가면서 모든 일을 협의 처리하고 최종적으로 김해외고 장혜정 양의 작품 ‘어느 슬픈 천체의 노래’를 당선작으로 결정하는 데 이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창조문학신문사 신춘문예의 재심은 박덕은(문학평론가)와 박인과(문학평론가)가 맡았다.

박덕은 문학평론가는 “장혜정 양의 ‘어느 슬픈 천체의 노래’는 시상의 흐름이 자연스럽고 상징의 고리가 진부하지 않아 좋다. 적절한 이미지의 구현도 조화롭다. 무엇보다 세계와 사물을 바라보는 낯설게 하기, 즉 새로운 해석학이 신선해서 눈길을 끈다. 긴 호흡을 이끌고 가는 힘도 높은 점수를 얻었다. 꾸준한 시 창작으로 우리 시 문학사에 우뚝 서는 시인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인과 문학평론가는 “창조문학신문사 신춘문예가 10년을 이어오면서 우여곡절을 많이 겪어 왔다. 이를 암시하듯 올해의 신춘문예의 과정이 참으로 복잡한 양상을 띠게 되었다. 그러나 창조문학신문사에서 당선의 기준으로 삼는 당선자의 작품력과 인성을 높이 사게 되었고 이로써 창조문학신문사는 장혜정 양에 대한 약간의 이견들을 봉합하게 되었다”며 “아직은 학생의 신분인 장혜정 양이 더욱 열심히 공부하여 문학의 도성을 점령하길 바란다. 장혜정 양 대신 문단활동에 필요한 모든 것은 장 양의 부모가 적극적으로 도와주기로 했으니 학생의 신분이지만 문단과 함께 적절한 교류가 이루어지고 기필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문필가가 되어주기를 바라고 또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창조문학신문사의 규정에 의하면 당선자에게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거나 있을 때, 모든 당선은 취소된다.

창조문학신문사의 신춘문예는 특별한 공고가 나가지 않더라도 매년 개최되며 마감일은 12월 31일이다.

창조문학신문사 개요

창조문학신문사는 한민족 문화예술의 창달 및 역량 있는 문인 배출의 창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창조문학신문사
박인과
0502-008-0101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