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2016-02-22 16:05
SK텔레콤, 20Gbps급 현장시연 성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2일 -- 국제기구가 정한 5G 충족 기준인 ‘20Gbps’ 속도 벽이 MWC2016에서 깨졌다. 연구실 환경에서만 가능했던 5G ‘꿈의 속도’를 공공장소에서 선보이는 것은 대한민국, SK텔레콤이 처음이다. 5G 표준화 및 기술개발이 본격화되는 시점에서 5G 속도 시연을 통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5G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6’에서 20.5Gbps 속도로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하는 5G 시연에 성공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20Gbps’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정의한 5G 기준 속도로, SK텔레콤은 초고주파 대역에서 ‘센티미터(cmWave)-밀리미터파(mmWave)’, ‘다중안테나’ 등 핵심 기술들을 결합해 ‘20Gbps’ 이상 5G 속도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SK텔레콤이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시연한 20.5Gbps속도의 데이터 전송은 LTE(75Mbps) 데이터 전송보다 약 270배 빠른 속도로, UHD 영화 한 편(약 20 GB)을 약 8초 만에 전송할 수 있다.

연구실 환경에서 국한되던 20Gbps급 5G가 공공 장소에서 시연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이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에서 25Gbps속도의 데이터 전송을 시연하는 등 연구실 환경에서 20Gbps 이상 5G 시연은 세계 여러 통신사-제조사를 통해 이뤄져 왔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5G를 실시간으로 시연하기 위해 지난 4개월간 노키아, 에릭슨, 인텔 등 글로벌 ICT 기업들과 협업하며 기술 개발에 매진해왔으며, 대중에게 안정적으로 시연할 수 있는 완성형 5G를 공개할 수 있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5G시대에는 실감형 멀티미디어 전송이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5G를 활용한 미래 서비스 예시로, 360도 어느 곳에서나 사물의 형상을 볼 수 있는 ‘3D 홀로그램 통신’을 시연했다.

10×10×10㎝ 크기의 ‘3D 홀로그램’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5G 환경에서 가능한 초당 1GB(8Gbps) 속도의 데이터 통신을 필요로 한다. ‘3D홀로그램’ 기술이 상용화되면 마치 상대방이 바로 앞에 있는 듯이 홀로그램 통화나 회의를 하거나, 유명가수의 콘서트를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6GHz 이상 초고주파 대역에서 기가(Gbps)급 속도, 응답속도 1ms 이하(0.001초)를 지원하는 5G단말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5G 단말은 자율주행차간 정보 교환을 위한 핵심 요소 중 하나로 이를 자율주행차에 탑재하면 응답속도가 1ms이하의 차량간 실시간 정보 교환을 통해 사고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

현재 국내에 보편화된 LTE는 응답속도(Latency)가 평균 30ms(0.03초)로, 100km/h로 주행 중인 차가 초당 약 28m를 이동함을 고려할 때, 차량간 정보 교환에 적용하기 어려움이 있다.

이번 5G단말 공개는 SK텔레콤과 인텔이 ‘5G 기술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6개월만의 성과이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공개한 5G 단말이 데스크탑 크기이지만, 기술 진화 속도를 볼 때 내년 이후에는 스마트폰 크기의 5G단말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협업한 5G 유선 인프라 핵심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싱’도 이번 MWC에서 선보였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유선 설비인 코어 네트워크를 소프트웨어화하고 다수의 독립적인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해 고객 맞춤형(On-Demand)으로 재설정 할 수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다수의 밀리미터파 기지국이 구축된 환경에서 끊김 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플랫폼 혁신을 이끌 완벽한 인프라로써 ▲유-무선을 아우르는 5G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ICT 리더들과의 협력을 통한 미래형 서비스 개발 ▲국내외를 아우르는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5G 추진전략’으로 제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내년 세계 최초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은 “5G는 단순히 기술 발전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고, 기술-서비스-생태계 모두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네트워크 구조 혁신을 통한 경험의 혁신을 이루기까지 다양한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5G 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12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1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