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천국 Logo
2016-02-22 09:23
부모 ‘직업’ 따라 자녀 밥줄 달라진다
  • ‘교수∙교사’ 부모, 자녀 진로개입 1위 직군∙∙∙ 단순노무 최하위
    ‘고소득 자영업자’가 2위∙∙∙ 자영업 소득 높을수록 자녀 진로 개입 높아
    교육직>고소득 자영업>사무직>고용주>공무원 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2일 -- 부모의 직업이 전문적이거나 지위가 높을수록 자녀의 진로 선택에 영향을 미칠 확률이 크다는 사실이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www.alba.co.kr 대표 최인녕)이 만 19세 이상 35세 이하 청년 1,183명을 대상으로 부모의 직업별 자녀의 진로에 대한 개입도의 상관성을 10점 척도로 분석한 결과, 부모가 가진 직업에 따라 자녀들의 진로 설정에 개입하는 수준이 상이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부모의 직업을 전체 13개 직군으로 분류한 이번 조사에서, 자녀 진로개입도가 가장 큰 직업군은 교사·교수 등 ‘교육직’으로 평균 5.41점의 개입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부모의 평균 개입도인 4.45점보다 21.5% 높은 수준이다.

특히 교육직은 자녀 진로 개입 수준에 7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준 비율이 39%로 10명 중 4명이 상당한 수준의 개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교육 현장에 몸담고 있는 만큼 현실에 대한 체감도가 높은데다, 전문적인 진로 설정 및 교육에 관여할 수 있는 환경이 잘 조성되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교육직에 이어 ▲고소득 자영업자가 5.24점으로 2위에 올랐고 ▲사무직(5.07), ▲고용주(4.71), ▲공무원(4.65) 등이 5위권에 올랐으며, ▲전문관리직(4.43), ▲의사·변호사·예술가 등 전문직(4.28), ▲서비스직(4.25)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저소득 자영업자(4.19), ▲무직(4.16), ▲기계·기능·장치 등 숙련노동자(3.99), ▲농어업(3.8) 등은 상대적으로 자녀의 진로에 개입하지 않는 하위 직군으로 분류됐고, ▲‘단순노무직’은 3.69로 최하위 직군으로 조사됐다.

점수 분포로 보면 전체적으로 자녀 진로에 대해 7점 이상으로 높은 개입도를 보인 직군은 ‘교육직’(39%) 다음으로 ‘고소득 자영업자’(28.6%), ‘전문관리직’(25%), ‘공무원’(24.7%) 순으로 두드러졌다.

이와 반대로 ‘단순 노무직’(9.6%), ‘농어업’(10%), ‘기계·기능·장치 등 숙련노동자’(13.7%) 3가지 직군은 7점 이상의 높은 개입을 하는 비율이 가장 적은 직군으로 꼽혔다.

특히 현재 뚜렷한 직업이 없는 ‘무직’의 경우 자녀 진로에 가장 무관심한 1점을 준 비율이 10명 중 2명(19.5%)꼴에 이르는 점도 눈에 띈다.

또한 자영업자의 경우에는 소득 수준에 따라서 자녀의 진로 개입도에 큰 차이를 보이는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저소득 자영업자’의 경우 자녀진로에 2점 이하로 낮게 개입하는 비율이 23.8%로 고소득 자영업자(11.9%)보다 2배나 더 많아, 상대적으로 경제적 수준이 낮은 자영업 부모가 고소득 자영업 부모에 비해 자녀의 학업과 진로에 관심을 갖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드러났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이번 결과에 대해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금수저론처럼 소득과 지위가 높고 안정적인 직업을 가질수록 자녀의 진로형성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이 실제 조사로서 나타난 결과다”며 “부모의 직업 수준에 따라 청년들의 직업 인식과 사회 출발선이 달라질 수 밖에 없는 현실을 엿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아르바이트천국
    마케팅팀
    이성미
    02-3479-8959
    Email 보내기
알바천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아르바이트천국
마케팅팀
이성미
02-3479-8959
Email 보내기

부모직업따른 자녀진로 개입 (사진제공: 알바천국)
부모직업따른 자녀진로 개입
(사진제공: 알바천국)
300x267
480x427
507x45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