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청 Logo
2016-02-22 11:07
서울시 “남산 예장자락~명동, 2018년 2월 보행터널 걷는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2일 --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예장)이 있던 곳이지만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옛 모습을 잃은 후 한 세기가 넘도록 고립돼 있던 남산 예장자락(2만2,330㎡)이 도심공원으로 종합재생, '18년 2월 시민에게 개방된다.

서울시는 예장자락을 회복하기 위하여 공공청사 중 일부는 철거해 공원으로 조성하여 본래의 자연경관을 되찾고, 과거 중앙정보부 6국 건물이었던 서울시청 남산제2청사는 역사성을 고려해 존치, ‘인권센터’로 재조성한다.

예장자락이 도심과 남산을 잇는 최적의 입지라는 점에 주목, 도로·교통체계가 보행위주로 대폭 개선하여 명동, 남산 한옥마을 등 인근 관광명소는 물론, 더 나아가 남대문시장, 서울역고가, 세운상가 등과도 보행 네트워크로 연결해 서울의 동-서 보행축을 잇는다는 구상이다.

또한 하루에 남산정상으로 관광버스(1일 약 400대)의 진입을 전면 통제하여 남산의 대기질을 개선, 남산을 산책하는 시민들의 보행안전도 강화하고, 이에 따른 친환경 대체 교통수단으로 곤돌라를 신설하여 방문객의 불편은 해소한다.

아울러 30면 규모의 주차장은 공원 지하에 조성돼 관광버스 주차난 해소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서울시는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을 실현하기 위하여 설계공모(‘15.12.17~’16.2.12)를 진행한 결과, 14개 작품이 접수되었고, 전문가 심사를(‘16.2.17) 통해, ’샛·자락 공원'(조주환(㈜시아플랜건축사무소)이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당선작은 대상지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고려하여 기존의 건물, 터널 등의 물리적인 철거를 최소화하고 재사용하는 도시재생의 방식을 채택해 여러 시대를 아우르는 역사지층을 보존하여 예장자락만의 특별한 공원을 계획하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선 현재 차량만 다니는 약 100m 길이의 남산1호터널 입구 지하차도(명동~구 TBS교통방송 인근)는 사람이 걷는 보행터널로 변신한다. 터널이 끝나는 지점(구 TBS교통방송 인근)에는 친환경 곤돌라 스테이션과 서울의 야경을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들어선다.

이렇게 되면 그동안 찻길과 높은 경사 등으로 사실상 단절됐던 예장자락으로의 보행길이 열리게 돼 명동역 인근에서부터 곤돌라 스테이션까지 완만한 길을 따라 한 번에 걸어 올라갈 수 있게 된다. 또, 여기서 친환경 곤돌라를 타면 남산 정상까지 갈 수 있다.

예장자락에서 사방으로 뻗어나갈 보행 네트워크는 자연, 역사, 문화를 테마로 한 ▲사람의 길(시청~예장자락~남산 한옥마을) ▲나무의 길(인왕산~예장자락~남산) ▲역사의 길(돈화문로~예장자락~남산 산책로) ▲문화의 길(청계천~예장자락~재미로) 4개의 길이다.

사람의 길 : 한옥마을에서 예장자락까지 계단가든, 조깅트랙 등으로 잇고, 예장자락에서 명동역 인근 거리까지는 공중가로(플라잉 데크)로 연결하는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나무의 길 : 본래 남산에 분포했던 신갈나무 수목림을 보존하는 것을 골자로, 남산~인왕산까지 신갈나무를 식재하고 사이사이에 오솔길과 보행데크를 조성해 숲을 거니는 공간으로 만든다.

역사의 길 : 근현대 역사를 품은 돈화문로에서 시작해 예장자락 공원을 거쳐 남산산책로로 이어지는 길로, 인권센터(구 서울시 제2청사)를 중심으로 하는 인권산책로도 조성될 예정이다.

문화의 길 : 만화·애니메이션을 테마로 조성된 재미로, 서울애니메이션센터와 이어지는 길에 존치건물 등을 활용한 그래피티벽, 프리마켓, 공연장 등 시민에게 열린 공간을 조성하고, LED조명을 활용한 빛의 숲을 만들어 서울야경의 핵심인 서울타워까지 빛의 흐름이 이어진 길을 만든다.

당선작 ‘샛·자락 공원’은 예장자락의 자연성을 회복하면서 주변경관을 고려하고, 차가 다니던 터널을 사람길로 바꾸는 등 보행 편의성을 최대로 이끌어냄으로써 남산을 도심과 하나로 만든 점 등이 높이 평가됐다. 1등으로 선정된 조주환(㈜시아플랜건축사무소)는 설계비 15억8천만 원에 대한 설계권을 갖게 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당선작을 비롯한 입상작 7개 작품을 오는 22일(월)부터 3월4일(금)까지 2주간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 전시하고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서울시는 당선자와 3월 중 계약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올해 말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며, 철거공사는 이보다 앞서 7월에 진행된다.

다만, 예장자락에서 남산 정상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는 친환경 곤돌라사업은 이번 설계공모 범위에서 제외되어, 별도 병행해서 추진한다.

관광버스와 보행자가 뒤엉켜 위험하고 혼잡한 남산 정상부를 시민에게 돌려주고 수송능력 1시간당 1,200명 수준의 곤돌라(연장 888m)를 신설하여 남산 정상부 밀도를 관리할 수 있는 구조로 개편한다.

곤돌라는 설계·제작·시공에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하여 2016년 4월 중 입찰공고를 통해 별도로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며, 남산 경관을 훼손하지 않고 곤돌라 자체가 도심의 양호한 경관요소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하여 추진한다. 또한 친환경적인 시공방법을 채택하여 공사 중 발생할 수 있는 환경훼손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일제강점기 이후 한 세기가 넘도록 제 모습을 찾지 못하고 고립돼 있던 남산 예장자락을 시민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 많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사업을 계획하고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뛰어난 작품이 당선됐다”며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을 통해 남산의 자연경관을 회복하고 도시와 자연, 다양한 역사문화 지층이 공존하는 소통의 공간으로서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도시재생본부 공공재생과
    현학범
    02-2133-8648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도시재생본부 공공재생과
현학범
02-2133-864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