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Logo
2016-02-23 09:03
노사정대타협, 흔들림 없이 추진하여 청년고용 늘린다
과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3일 -- 정부는 2.23(화) 국무회의를 열어 노사정 대타협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노사정 대타협 과제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재확인하는 한편, 국회에 노동개혁 입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였다.

노사정 대타협 과제는 청년고용 활성화, 원·하청 상생협력 등 총 8대 부문, 104개 세부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노사정위원회는 104개 세부과제에 대하여 49개는 ‘정상추진’(47.1%)중인 반면, 33개는 정부와 경영계의 추진에도 노동계가 불참(이행실적 미제출)하여 ‘부분이행’(31.7%)에 그치고 있으며, 11개 과제는 국회의 입법 등이 미진하여 ‘추가노력’이 필요”(10.6%)하다고 평가하였다.

* 8대 부문: 청년고용 활성화, 임금체계 개편, 장시간근로 개선, 원·하청 상생, 비정규직 고용개선, 사회안전망 확충, 합리적 인사원칙 정립, 노사정 파트너십 구축

정부는 그간 과제 이행을 위해 특히, 임금피크제 및 임금체계 개편, 원·하청 상생협력, 공정한 인사관리, 청년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나, 노동개혁 4대 입법의 지연으로 근로시간 단축, 중장년 일자리 창출, 실업급여 확충 등을 아직 완성하지 못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금피크제를 공공기관에 100% 도입 완료했고 민간 기업에도 확산되고 있으며, 1.29과 2.1에는 각각 공공기관과 금융공기업에 성과연봉제가 확대 시행되었다.

지난 1.22 공정인사 지침과 취업규칙 지침을 확정·시행하였고 2대 지침은 현장에 빠른 속도로 안착되어 가고 있다.

열정페이 근절을 위해 사업주가 준수해야 할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였고, 고용복지+센터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원·하청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상생결제시스템 활용에 대한 세액공제 신설, 공사부문 종합심사낙찰제 도입 등이 이루어졌다.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이 없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지원금이 신설되었다.

경영계는 어려운 경영환경에 불구하고 청년고용 확대에 적극 나서고 회원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타협 과제 실천을 권고·독려하고 있다.

청년 20만+ 일자리창조 채용 박람회,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고소득임직원의 임금인상 자제를 통해 청년채용 확대를 권고하는 ‘2016년 임금조정 기본방향’을 발표하였다.

임금피크제 및 임금체계 개편, 원·하청 상생협력,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을 위해 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교육·홍보를 실시하고 컨설팅, 노사교섭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산업현장에서는 노사가 자율적으로 협력하여 원·하청 상생협력, 임금피크제 및 임금체계 개편 등 노사정 대타협 실천이 확산되고 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정부는 흔들림 없이 노사정대타협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면서 “각 부처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청년고용 확대, 원·하청 상생협력 강화, 임금체계 개편 등 대타협의 핵심과제들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와 함께 “노동계도 조속히 노사정위에 복귀하여 대타협 실천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황 총리는 “노동개혁 입법을 이번 임시국회에 반드시 처리해야 노동개혁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고 하면서 관련 국무위원은 노동개혁 입법을 포함한 민생과 안보에 관한 법안들의 국회 통과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국무총리실 주관으로 노사정대타협 이행상황을 정기적으로 면밀히 점검하고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 전파하여 대타협의 현장 실천이 가속화되도록 할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고용노동부
    노사협력정책과
    최윤미 사무관
    044-202-7592
고용노동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고용노동부
노사협력정책과
최윤미 사무관
044-202-759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정책/정부  정부  정책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