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Logo
2016-02-23 10:00
문화유산 활용 사업…지역 경제 활성화에 톡톡히 한몫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3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2015년 지역 문화유산 활용 사업인 ‘생생문화재’,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만들기’를 시행한 결과, 편익추정액이 약 292억 원, 경제적 파급효과가 약 231억 원에 달하는 등 문화재가 매력적인 향토문화자원으로 거듭나 지역 경제 활성화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생생문화재 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문화재에 담긴 가치와 의미를 교육·문화·관광 콘텐츠로 적극 개발·활용하여 사회·문화·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프로그램형 지역 만들기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총 610개 프로그램을 5,645회 운영하여 28만 6천여 명이 참여한 문화재청의 대표적인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이다.

두 사업의 모니터링을 통해 경제적 편익을 추정한 결과, 외지인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당해 지역을 방문하면서 유발되는 관광소비 발생액이 약 37억 원에 이르는 것을 비롯하여, 문화재 체험·교육비 절감액 약 130억 원, 프로그램 운영인력의 취업훈련비 절감액 약 119억 원 등 ▲총 292억 원에 달하는 편익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사업의 경제성에서도 ▲순현재가치(NPV)가 1,998억 원(분석기간 20년, 할인율 5.5% 적용) ▲비용·편익비율(B/C)이 평균 2.61로 산출되어 경제적 타당성도 갖춘 것으로 조사되었다.

순현재가치(NPV)란 미래의 편익에서 비용을 제외한 일정 금액에 대해 물가 상승률 등의 이자율을 고려하여 현재의 가치로 할인한 금액(0 이상이면 투자가치 있음)으로 20년을 지속적으로 사업 운영할 경우 기대되는 경제적 가치를 뜻한다.

비용·편익비율(B/C)이란 총편익과 총비용을 현재가치로 환산한 값(1 이상이면 사업 타당성 있음)이다.

아울러 사업 시행으로 숙박업, 문화예술공연, 인쇄복제업, 도소매업, 식음료업, 차량임대업 등 6개 업종에서 총 231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생산 파급효과 154억 원, 부가가치 파급효과 77억 원)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리고 고용 창출 부문에서도 프로그램 진행인력 3만1천여 명이 참여하고 고용 파급효과가 699명에 이르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여 문화부문의 제6차 산업으로 발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눈여겨볼 만한 점은 문화재청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의 협업으로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지역 문화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지역 문화유산 관광열차’ 시범 사업을 2회 운영하여, 지역 문화유산 활용사업이 진정한 문화관광 상품으로 발돋움할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는 점이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생생문화재 사업과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앞으로도 문화재를 매개로 지역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풍경 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프로그램 개발과 지역 전문가·문화재기능인·예술인과의 프로그램 협업, 지역 주민의 해설가 교육, 문화체험 교육 등 다양한 참여로 지역 경제와 문화의 활성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재청
    활용정책과
    민병철 주무관
    042-481-4747
문화재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활용정책과
민병철 주무관
042-481-4747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