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남연구원 “지역에너지 전환 정책, 지자체 역할 중요”

충남도, 농촌형 에너지자립도시 형성 등 목표 제시

출처: 충남연구원
2016-02-24 08:41

공주--(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4일 -- 최근 서울시, 경기도, 충청남도, 제주도 등 4개 광역지자체가 ‘지역에너지 전환 공동선언’을 발표하는 등 에너지효율 향상과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선도하기 위해 지자체의 역할을 강조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특히 충남은 국가 단위의 중앙 집중적이고 불평등한 에너지 생산-소비 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동시에, 충남 자체의 에너지신산업 육성 및 에너지전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충남연구원 환경생태연구부 여형범 책임연구원은 충남리포트 210호에서 “지역에너지 전환은 국가 단위의 에너지원, 에너지 생산-소비 구조, 에너지정치를 뛰어 넘어 지역의 여건을 반영한 에너지 효율 증진, 에너지 절약, 재생에너지 생산을 통해 에너지시스템을 변화시키는 과정”이라며 “그동안 국가 단위와 마을 단위에 집중되었던 국내 에너지 전환 논의가 시·군, 광역시·도 단위로 확장·연계되어야 하고, 수도권 등 에너지 다소비지역 지자체들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여 책임연구원은 “충남지역은 발전과 산업 부문의 에너지소비가 많아서 에너지자립을 목표로 삼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장기적으로 발전과 산업 부문의 에너지전환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되, 비산업부문의 전력자립률 100% 달성이나 농촌형 에너지자립도시 형성 등을 목표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발전과 산업 부문의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절약을 유도하고, 시·군별 여건에 맞는 에너지전환 사업을 지원하며, 현장의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직접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 책임연구원은 “충남 에너지전환 정책 방향을 잡기 위해서는 △충남도의 에너지 비전, 전략, 목표를 재수립하는 폭넓은 장의 마련 △도·시·군의 에너지 통계 및 백서, 에너지갈등 매뉴얼, 온라인 플랫폼 등 충남의 에너지에 대한 각종 정보체계 구축 △ 도민들이 직접 충남의 특성에 맞는 혁신적인 에너지 전환 실험을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는 기반 조성 등이 우선적으로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하여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하여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특히 2015년은 개원 20주년이 되는 해인만큼 ‘발전’을 뺀 충남연구원으로 명칭도 바꾸었다. 충남연구원은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언론 연락처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