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립무형유산원, 2016년 무형유산교육의 문 열어

2016-02-24 10:47 | 문화재청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4일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강경환)이 무형유산 전승자의 전문 역량을 계발하고 국민들이 무형유산을 손쉽고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2016년 무형유산교육’을 시행한다.

2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는 ‘2016년 무형유산교육’은 ‘무형유산 전문교육’과 ‘무형유산 사회교육’ 등 2개 분야 15개 과정으로 세분화하여 운영한다.

먼저 ‘무형유산 전문교육’은 보유자·전수교육조교·이수자 등 무형문화재 전승자를 대상으로 무형유산 관련 단체운영, 사회교육, 기획행사, 전승활동 등 다양한 장·단기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무형유산의 대중적 저변을 확대하고 전승활동의 안정화와 전승자 간 이해와 소통 등에도 도움이 되도록 기획되었다.

단기 교육과정은 ▲기·예능 전승자 주관 기획행사 전문역량 강화 과정 ▲무형유산 지도자 리더십 강화 워크숍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운영자 역량 강화과정 등 무형유산 보급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교수역량의 질적 향상에 초점을 두고 있다. 또한, 장기 교육과정은 ▲무형유산 공연기획자 양성과정 ▲무형유산 사회교육강사 역량강화과정 ▲전통공예 전문가 양성과정 등 단계별 집중교육으로 편성하였다.

한편, 일반인과 학생, 교원, 외국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무형유산 사회교육’은 ▲무형유산 체험교실 ▲무형유산 청소년 캠프 ▲시민공방 ▲대학연계교육 ▲교원아카데미 ▲찾아가는 무형유산 아카데미 ▲외국인 교육 등으로 진행된다. 이 교육은 멀게만 느껴졌던 무형유산에 대한 흥미를 진작시켜 우리 무형유산을 보다 친근하게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찾아가는 무형유산 아카데미’ 강좌는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옛 삶과 무형문화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식을 취함으로써, 무형유산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임은 물론, 무형유산이 지닌 깊은 멋을 느끼고 옛 선조들의 지혜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할 전망이다.

‘2016년 무형유산교육’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 공지사항)을 방문하거나, 국립무형유산원(063-280-1464, 1524) 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보도자료 출처: 문화재청
웹사이트: http://www.cha.go.kr/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진흥과
양진환 주무관
063-280-146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