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송희영 피아노 독주회 ‘슈만과 그리그’ 개최

봄의 낭만을 연주하다

출처: 툴뮤직
2016-02-24 12:04
  • 송희영 피아노 독주회 공연포스터

서울,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4일 -- 3월 13일(일) 대전을 대표하는 중견 피아니스트 송희영의 독주회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열린다.

피아니스트 송희영은 독일에서의 깊이 있는 음악 수업과 다양한 연주 활동을 통해 폭넓은 음악세계를 구축한 저력 있는 연주가이다. 그녀는 15세에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협연 후 독일 쾰른(Koeln) 국립 음대에서 수학, 뷔르츠부르크(Wurzburg) 국립음대 연주 디플롬(Diplom)을 취득 후 동대학원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 마이스터 디플롬(Meister Diplom)을 취득한 그녀는 이어 프랑크푸르트(Frankfurt) 국립음대에서 실내악과 가곡반주 전공으로 디플롬을 취득하였다.

대학 재학 당시 뷔르츠부르크 국립음대콩쿠르에서 1위 입상을 계기로 대학 오케스트라와 독일 주요도시 순회 연주를 가진바 있는 그녀는 뮌헨, 프랑크푸르트 슈만협회, 괴테대학, 제네바 세계 여성문화본부 초청으로 수차례의 독주회와 실내악연주를 가진 것을 비롯하여 헝가리 부다페스트 리스트 박물관과 바르톡 하우스에서도 초청 연주회를 가졌다.

그 밖에도 바이에른방송국, 부다페스트방송국, KBS방송국에서 녹음하기도 한 그녀는 귀국 후 1993년과 1995년 KBS FM 한국의 연주가 시리즈를 통해 두 차례에 걸쳐 음반을 내놓기도 하였다.

이처럼 다방면에 걸친 활발한 연주활동을 통해 그녀는 독일현지의 언론으로부터 ‘활화산같은 격렬한 힘과 고도의 집중력으로 청중을 사로잡는 연주가’(Mainpost ‘83.5.19), ‘선명하고 화려한 음색을 내면 가득히 간직한 풍요로운 연주가’(Frankfurt-Allgemeine ’87.12.3), ‘강렬한 표현으로 대담한 해석을 해낸 인상적인 연주가’(Frankische Anzeige '82.5) 등의 호평을 받았다.

1989년에 국내에 귀국한 그녀는 서울대학교를 비롯하여 서울예술고등학교와 예원학교에 출강하였고 서울시립교향악단, 대전시향, 슈트트가르트 체임버 오케스트라, 아르코디아볼로, 안디무지크 챔버오케스트라와 협연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였다.

그녀는 1992년부터 목원대학교 교수로 임용되어 후학을 양성하고 있으며 한국페스티발앙상블 단원으로서 연주자로서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전 피아노 연구회 회장으로 취임하여 지역의 음악 문화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본 공연는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독주회로서,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작곡가 슈만과 그리그의 작품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봄의 시작과 어울리는 로맨틱한 작품들을 피아스트 송희영만의 감성으로 풀어낼 예정이며 특유의 섬세함과 진중한 해석으로 낭만주의 시대의 음악적 정서를 관객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툴뮤직 개요
툴뮤직은 음악이 가진 감동과 위로의 본질을 지키면서 그것을 기반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만든다. 이전보다 많은 이들이 음악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더 좋은 방법을 고민한다. 시간이 지나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클래식 음악처럼, 오래도록 기억되는 좋은 음악을 만들고 그 경험을 나누는 도구가 되는 것이 툴뮤직의 설립 목적이다. 고된 삶 속에서도 여전히 나의 곁을 지켜주는 오랜 친구처럼, 언제나 그 자리에서 당신 곁에 머무는 음악이 되겠다.

언론 연락처

(주)툴뮤직
정은현
02-3443-570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