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환경부, 철새도래지 200곳 동시 조사…194종 약 159만마리 발견

출처: 환경부
2016-02-24 13:51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4일 -- 국립생물자원관(관장 김상배)이 1월 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200곳의 철새도래지를 대상으로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를 실시한 결과, 이 기간에 발견한 철새는 총 194종 158만 9,835마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전국 철새도래지에 발견된 철새의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조사 당시의 126만 6,638마리(193종)와 비교할 때 24.8%(31만 3,197마리)가 증가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철새의 수가 지난해 비해 증가한 이유에 대해 가창오리, 청둥오리 등의 오리류가 늘어났기 때문이며 이는 시베리아 번식지의 개체수 증가 등 여러 요인에 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철새가 가장 많이 발견된 지역은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로 42만 1,341마리를 기록했다. 동림저수지를 찾은 철새는 대부분 가창오리로 99.7%(42만마리)를 차지했다.

이어서 울산 태화강 10만 1,420마리, 삽교호 5만 374마리, 울산-구룡포 해안 4만 4,296마리, 금강호 3만 9,454마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가장 많은 수가 발견된 철새는 가창오리로 46만 6,587마리가 기록됐으며, 이는 전년에 비해 15만 5,641마리가 증가한 수치다.

이어서 청둥오리 22만 1,558마리, 떼까마귀 11만 3,181마리, 흰뺨검둥오리 10만 9,800마리, 쇠기러기 9만 1,928마리 등 농경지의 떨어진 곡식을 주식으로 하는 종의 개체수가 많았고 이들 종은 전년에 비해 수가 증가했다.

전년 조사에 비해 오리류, 기러기류, 두루미류, 갈매기류의 개체수는 증가했으나 고니류의 개체수는 감소했다.

이번 조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조류는 총 33종 10만 958마리로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조류는 황새, 두루미, 검독수리 등 8종 1,215마리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조류는 큰고니, 호사비오리, 재두루미 등 25종 10만 9,743마리가 각각 확인됐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조류인 호사비오리 95마리, 노랑부리저어새 405마리, 재두루미 3,278마리 등이 발견되었는데, 이들 종은 최근 10년간 조사에서 가장 많은 수가 관찰됐다.

전년 대비 철새 개체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은 울산 태화강으로 66.8% 증가한 10만 1,420마리가 발견됐다. 태화강은 1999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곳이다.

태화강의 철새 증가는 울산 태화강 복원사업 등 서식환경 개선으로 떼까마귀가 전년에 비해 75.4% 증가되었기 때문이다.

반면 2001년 당시 약 17만 1,202마리로 정점을 기록했던 시화호는 올해 2만 6,186마리가, 2000년 7만 2,108마리를 기록했던 간월호도 올해 1만 4,371마리가 각각 발견돼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e.go.kr
언론 연락처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동물자원과
김화정 연구사
032-590-747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동물자원과
김화정 연구사
032-590-7475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