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Logo
2016-02-25 09:10
여가부, 공공기관 폭력예방교육이수자 대상 폭력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5일 -- 연령과 성별, 학력수준 별로 폭력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연령이 낮고 학력수준이 높을수록, 남성보다는 여성이 폭력에 대해 비허용적인 태도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장관 강은희)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해 9월과 10월에 걸쳐 공공기관 폭력예방교육이수자 3천15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폭력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5일(목) 밝혔다.

응답자들은 ‘대부분의 성희롱 사건은 친근감의 표현을 오해한 데서 비롯된다’, ‘여자가 끝까지 저항하면 성폭력을 막을 수 있다’ 등 폭력에 대한 평소 생각을 묻는 질문에 7점 척도(높을수록 허용적) 중 평균 2.75점으로 대체로 비허용적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성별로는 남성(2.94점)이 여성(2.46점)에 비해, 연령이 높을수록, 학력이 낮을수록, 고위·중간 관리자(2.97점)가 일반직원(2.71점)에 비해, 재직기간이 20년 이상인 응답자가 폭력에 대해 상대적으로 보다 허용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한 성희롱·성매매·성폭력·가정폭력 가운데 특히 성매매에 대해 가장 비허용적인 태도(2.44점)를 보였고, 성희롱(3.07점)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허용적인 태도를 보였다.

아울러 함께 실시된 폭력예방교육의 만족도 조사에서는 7점 척도(높을수록 긍정적) 중 5.77점으로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교육 유형별로 가정폭력 예방교육(5.84점)에 대한 만족도가 성매매 예방교육(5.76점), 성희롱 예방교육(5.75점), 성폭력 예방교육(5.73점)에 비해 조금 더 높았다.

남성(5.82점)이 여성(5.70점)에 비해, 연령이 높을수록, 학력이 낮을수록, 고위·중간관리자(5.85점)가 일반직원(5.76점)에 비해, 재직기간이 긴 직원이 더 긍정적으로 평가하였다.

교육 방식별로는 전문/외부강사 교육(5.81점), 내부직원 교육(5.79점), 사이버 및 시청각 교육(5.64점)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오는 2월말까지 전국 6만8천여 개 기관으로부터 지난해 실시한 성희롱·성매매·성폭력·가정폭력예방교육 실적을 제출받는다.

국가기관, 지자체, 공직유관단체, 각급학교(초·중·고, 대학교), 어린이집, 유치원 등은 안전한 환경 조성과 성범죄 등 폭력예방을 위해 연 1회, 1시간 이상 교육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여성가족부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여성가족부는 제출된 교육실적이 신뢰성 있고 내실 있게 운영되었는지를 점검(서면, 현장)하여 부실하게 운영한 기관은 부진기관*으로 분류하고 관계법령에 따라 관리자특별교육, 현장점검, 언론공표, 기관평가 반영 등 후속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 부진기관 기준 : ① 예방교육 미실시, ② 실적미제출, ③교육을 실시하였더라도 점검기준상 70점미만인 경우

지난해는 예방교육 실시율이 전체 99.2%로 양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또한 예방교육 종사자 참여율은 88.2%, 기관장 참여율은 평균 96.5%로 나타났으며, 부진기관은 교육 유형별 평균 1.6%*를 차지했다.

* 2013년 3.7%에 비해 반이상 감소

2014년 교육실적 부진기관에 대해서는 관리자 특별교육(‘15.7~11월)을 실시한 바 있다.

여성가족부는 “교육은 4대 폭력예방에서 가장 중요한 수단이기 때문에 교육이 보다 효율적으로 실시될 수 있도록 강사양성,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각급 기관도 우리사회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교육을 시행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폭력예방교육을 철저히 준비해 실시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 언론 연락처
  • 여성가족부
    폭력예방교육과
    양철수
    02-2100-6441
여성가족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여성가족부
폭력예방교육과
양철수
02-2100-644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사회  여성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