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Logo
2016-02-25 15:02
한화케미칼, 울산 CA공장 유니드에 매각
  • 상반기 내 실사 거쳐 최종합의 하기로
    글로벌 공급과잉 심화, 석화업계 첫 자율적 사업 재편
    유니드 인수 후 가성 칼륨(KOH) 생산 공장으로 개조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5일 -- 한화케미칼(사장 김창범)이 울산 석유화학 산업단지 내 위치한 CA(염소·가성소다)공장을 유니드(사장 정의승)에 매각하기로 했다. 양사는 최근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하고 상반기 내 작업을 마무리 하기로 했다. 매각 금액은 추후 실사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며 현재 장부가(는 약 700억 원 수준이다.

CA 사업은 소금물을 전기 분해해 염소와 가성소다를 생산하는 것으로, 염소는 주로 PVC 원료나 각종 산업에서 살균 및 세척 용도로, 가성소다는 세제 원료나 각종 수처리에 중화제로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유니드는 인수한 가성소다 생산설비를 개조해 가성칼륨을 생산할 계획이다.

가성칼륨은 기존의 전해 설비에 원료만 소금물 대신 염화칼륨으로 변경하면 생산이 가능하다. 가성칼륨은 강한 알칼리성의 무기화학 소재로 탄산칼륨 (비누, 유리, 염색제 원료), 반도체 세정, 식품 첨가물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수요가 안정적인 제품이다.

이번 사업재편으로 인해 가성소다 공급 과잉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국내 가성소다 시장은 한화케미칼을 비롯해 LG화학, 삼성정밀화학, OCI, 백광산업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한화케미칼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 규모는 20만톤으로 전체 생산 규모(210만톤)의 9.6%에 달한다.

양 사간의 합의는 이달 초 국회를 통과한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의 취지와도 부합하는 것으로, 법안 통과 이후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업체간 첫 번째 자발적 사업재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최근 정부는 TPA(고순도 테레프탈산)등 공급과잉을 겪고 있는 석유화학 업계에 정부가 자율적 구조조정을 유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조사 기관인 IHS에 따르면, 가성소다를 포함한 국내 CA 시장은 주요 업체들의 신증설로 공급량(210만톤)이 수요량(130만톤)을 80만톤 초과할 만큼 공급과잉이 지속적으로 심화되고 있다. 글로벌 시장도 중국의 폭발적인 신증설로 인해 공급과잉의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업계의 자율적 구조조정 없이는 자칫 장기 침체에 빠질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표1 참조)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1위 가성소다 생산업체인 한화케미칼과 세계 1위의 가성칼륨 생산업체인 유니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사업을 재편한 것이다. 양사의 사업 효율성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한화케미칼은 유니드로부터 가성칼륨의 부산물인 동시에 PVC(폴리염화비닐)의 원료인 염소(Cl2)를 안정적으로 조달 받아 울산 PVC 공장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유니드는 현 인천공장이 인천도시개발계획 시행을 앞두고 있어 공장 이전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전 비용을 절감하고 중단 없이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 할 수 있게 됐다. 양사가 과잉 중복투자를 피하고 각자의 강점을 살려 전문성과 효율성을 강화한 것이다.

한편, 양 사는 단순한 설비자산 매각에 그치지 않고 향후 동반자적 사업관계를 유지하는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 언론 연락처
  • 한화케미칼
    커뮤니케이션실
    이규현 대리
    02-729-2788
    Email 보내기
한화케미칼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화케미칼
커뮤니케이션실
이규현 대리
02-729-2788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화학  인수/합병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