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 Logo
2016-02-26 07:30
전경련, 2016년도 제1차 윤리경영임원협의회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6일 -- 윤리경영 관련 지표 및 해외 선도기업 사례를 통해 올해 9월 시행 예정된 김영란법의 주요 내용인 반부패와 뇌물수수 방지에 대해 살펴보는 자리가 열렸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6일(금)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2016년도‘제1차 윤리경영임원협의회’를 개최하여, 우리 기업들의 윤리경영 제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논의에서 해외 선도기업들은 임직원 교육, 행동강령 운영여부 등 윤리경영 관련 기업활동의 세부 목표와 성과를 지속가능보고서 등을 통해 외부에 적극적이고 폭넓게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해외 선도기업들이 윤리경영 활동의 결과를 경영성과로서 공개하는 내용과 범위 등에 관심을 보이며, 윤리경영 제고방안으로서 객관적인 목표 설정과 성과 관리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주제 발표를 맡은 박재흠 이사(PwC삼일회계법인 지속가능경영&기후변화서비스 리더)는 ‘CSR 평가지표 및 해외 우수사례 분석을 통한 윤리경영 제고방안’에 대해서 강연하였다.

박 이사는 지멘스, GE 등 글로벌 기업의 우수사례를 소개하면서, 우리 기업들도 윤리경영 관련 세부목표에 대한 명확한 정의와 달성 기준을 설정하고, 성과에 대해 지속가능보고서 등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이사는 이와 관련하여 지멘스에서는 윤리 준법과 관련하여 임직원 내부고발 등 제보 채널 위반사항에 대한 접수 및 처리 건수와 이에 대한 처리결과에 대해서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GE의 경우에는, 윤리경영 위반 사항에 대해 유형별로 세분화하여 위반 건수에 대해 공개하고, 발생 지역별 비율까지 밝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경련 이용우 상무는 이번 협의회에 대하여 “윤리경영 관련 지표의 세부적 내용과 해외 우수사례를 살펴봄으로써, 해당 업무를 담당하는 임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이 자리를 마련하였다”며 “특히 다우존스지속가능성지수(DJSI)와 GRI에서 규정하고 있는 반부패 및 뇌물수수와 관련된 내용은 올해 김영란법이 시행 예정인만큼 기업들의 관심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경련 윤리경영임원협의회 의장인 국다현 교보생명보험 전무를 비롯하여, 삼성생명 문상일 상무, 현대제철 정광화 이사, 롯데백화점 신치민 상무 등 윤리경영임원협의회 위원과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하였다.
  • 언론 연락처
  • 전국경제인연합회
    사회공헌팀
    이준섭 선임연구원
    02-3771-0447
전국경제인연합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국경제인연합회
사회공헌팀
이준섭 선임연구원
02-3771-044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기업 경영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