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Logo
2016-02-26 09:07
잡코리아 “29일 샌드위치데이에 직장인 78% 정상출근”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6일 -- 2월 29일 월요일은 일요일(2/28)과 삼일절(3/1) 사이에 낀 샌드위치데이로, 하루 휴가를 내면 4일의 연휴를 보낼 수 있다. 그러나 직장인 대부분은 이 날 정상 출근 한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 직장인 451명에게 <29일 샌드위치데이 휴무>에 대해 조사한 결과, 29일 샌드위치데이에 회사에 ‘출근하지 않는’ 직장인은 22.2%에 불과했다. 77.8%는 ‘정상 출근 한다’고 답했다.

샌드위치데이에 출근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20대 직장인 중 25.0%로 가장 높았고, 30대 직장인 중에는 20.7%, 40대이상의 직장인 중에는 21.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샌드위치데이에 출근하지 않는 직장인 중 회사에서 ‘유/무급휴무일’로 정해서 쉬는 경우는 16.2%에 불과했다. 또 회사에서 직원들에게 샌드위치데이 휴무를 독려하는 경우도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회사에서 샌드위치데이에 직원들의 연차사용을 독려하는 분위기인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5.9%가 ‘회사에서는 직원들의 샌드위치데이 휴가사용에 관심 없다’고 답했다. 반면 ‘회사에서 휴가 가라고 독려하는 분위기다’라는 답변은 13.0%에 그쳤다. 한편 ‘직원들이 서로 휴가를 사용하려고 눈치 보는 분위기’(37.3%)라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직장인들의 샌드위치데이 연휴 사용에 대한 관심도 예년 같지 않고 낮았다. 직장인들에게 샌드위치데이에 정상 출근하는 이유(*복수응답)를 질문한 결과, ‘다른 계획이 없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45.0% 가장 높았다.

그 외에는 ▲눈치가 보여 휴가를 못 냈다(31.6%) ▲일이 많아서 휴가를 낼 수 없다(21.4%) 순으로 높았다.

한편, 휴가를 사용하는 직장인에게 무엇을 할 것인가 조사한 결과 집에서 쉬겠다는 답변이 가장 높아, 지난해 여름 이후 증가하고 있는 ‘홈캉스(홈바캉스)’ 트렌드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됐다. 조사결과(*복수응답) ‘집에서 휴식할 것’이라는 답변이 48.0%로 가장 높았고 이어 ▲국내여행(32.0%)이나 ▲당일 나들이(24.0%) ▲이직활동(11.0%) 순으로 조사됐다.
  • 언론 연락처
  •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잡코리아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
현영은 과장
02-3466-5203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