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Logo
2016-02-26 09:09
문화재청, ‘딜쿠샤’ 보존을 위해 관계기관 협약 체결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6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근대 건축 유산인 딜쿠샤(Dilkusha)를 대상으로 기획재정부(장관 유일호),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종로구청(구청장 김영종) 등 관계기관과 무단점유 해소 후 등록문화재로 등록하고, 보존·관리·활용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였다.

딜쿠샤는 3.1 독립 선언과 수원 제암리 학살사건 등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전파하는 등 조선의 항일독립 운동을 돕다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되고 추방당했던 앨버트 테일러(Albert W. Taylor, 미국 AP통신사 임시특파원)가 종로에 짓고 살았던 서양식 2층 주택으로, 역사적 가치와 건축적 가치를 모두 지닌 소중한 근대 건축 유산이다.

* 딜쿠샤(Dilkusha): 흰두어로 행복한 마음, 기쁨, 이상향을 의미

이 건축물은 1963년 국유화 이후 오랜 기간 방치되어 무단으로 점유되어 왔으나, 협약서에 따라 문화재 등록의 걸림돌인 무단 점유 문제를 해소하는 절차 등을 거친 후 3.1 독립운동 100주년인 2019년까지 등록문화재로서 등록하고 원형을 되찾아 국민에게 전면 개방할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송언석 기획재정부 제2차관, 김종진 문화재청 차장, 류경기 서울특별시 행정1부시장,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참여하였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 근대기의 건축 유산을 발굴 보존하여 문화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국민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힘써나갈 것이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김성도 서기관
    042-481-4884
문화재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김성도 서기관
042-481-48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박물관/문화재  정책/정부  정부  제휴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