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Logo
2016-02-29 10:07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로 본 가구의 동태적 변화 분석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9일 -- 통계청이 가계금융과 복지조사로 본 가구의 동태적 변화에 대한 분석을 29일 발표했다.

Ⅰ. 소득부문(2011년 → 2014년)

(소득분위 이동) 2011년 소득분위가 2014년에 유지된 비율은 55.1%이며, 상승이나 하락을 경험한 비율은 44.8%로 나타남

소득 규모 순으로 가구를 20%씩 5개로 구분(1분위: 하위 20%, 5분위: 상위 20%)

(연령별) 2011년 소득분위가 2014년에 유지된 비율은 가구주 연령이 60세이상 64.3%, 40~59세 52.4%, 39세이하 50.9%로 연령이 낮을수록 소득분위 이동이 활발히 진행

(종사상지위별) 2011년 소득분위가 2014년에 상승한 비율이 하락한 비율보다 높은 경우는 가구주 종사상지위가 임금근로자(상용, 임시, 일용근로자), 기타인 가구로 나타남

(빈곤상태) 2011년 빈곤상태를 2014년과 비교하면, 빈곤하지 않음에서 빈곤함으로 이동한 비율은 8.4%, 빈곤함에서 빈곤하지 않음으로 이동한 비율은 38.1%로 나타남

빈곤 기준은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이 중앙값 50% 미만인 경우로, 상대적 빈곤으로 분석함

(연령별) 2011년 기준으로 2014년에 빈곤에서 탈출한 비율(빈곤탈출률)은 가구주 연령이 39세 이하는 59.5%, 40~59세 51.7%이며, 60세 이상은 18.9%임

(종사상지위별) 2011년 기준으로 2014년에 빈곤을 탈출한 비율은 가구주 종사상지위가 임금근로자인 경우 50.1%, 자영업자 46.7%, 기타 19.3%로 나타남

(빈곤 경험률) 2011~2014년 4년 동안 한 해라도 빈곤을 경험한 비율은 28.2%, 4년 계속 빈곤을 경험한 비율은 8.1%로 나타남

Ⅱ. 순자산부문(2012년 → 2015년)

(순자산분위 이동) 2012년 순자산분위가 2015년에 유지된 가구비율은 63.1%이며, 분위 상승이나 하락을 경험한 가구비율은 36.8%로 나타남

(연령별) 가구주 연령이 39세이하와 40~59세 가구는 순자산분위가 상승한 비율이 하락한 비율보다 높고, 60세이상 가구는 하락한 비율이 상승한 비율보다 높음

(종사상지위별) 2012년 순자산분위가 2015년에 이동한 상태를 보면, 가구주가 임금근로자인 가구는 타 지위 가구와 달리 분위 상승 비율(20.6%)이 하락 비율(16.3%)보다 더 높게 나타남
  • 언론 연락처
  • 통계청
    사회통계국 복지통계과
    사무관 박유권
    042-481-2594
통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통계청
사회통계국 복지통계과
사무관 박유권
042-481-259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