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전력, 이란과 전력분야 포괄적 협력 확대 추진

2016-02-29 15:28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9일 --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2월 29일 이란 테헤란에서 개최된 한-이란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하여 이란 에너지부장관과 이란 부통령겸 원자력기구(AEOI) 위원장을 면담하고 전력분야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였으며, 500MW 차바하르(Chabahar) IWPP(Independent Water and Power Purducer) 개발사업 협력 등 3건의 MOU를 체결했다.

- 500MW 차바하르(Chabahar) IWPP 사업개발 협력 MOU
- 가스터빈 코팅기술 실증 MOU
- 원전인력 양성 및 교류 MOU

차바하르(Chabahar) IWPP 프로젝트 MOU 체결을 통해 한전은 포스코에너지, 포스코건설과 현지 제철회사인 PKP와 더불어 발전소 건설부지 확보, 이란 전력공사와의 전력판매 계약 체결, 재원조달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한전은 세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가스터빈 운전 중 고팅 기술을 가스 발전소가 많은 이란에서 적용하여 그 효과를 실증하고, 이를 포함한 가스터빈 정비패키지 기술을 개발하여 해외에 공동 진출하는 데 이란 Turbotec과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전력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는 이란의 부쉐르 훈련센타, 샤리프 대학 및 샤히드 대학과 원전 인력 양성 및 교류에 관한 협력 MOU를 체결했다.

한전은 지난 2015년 4월 이란 에너지부장관(Chitchian)이 한전을 방문하여 협력하기로 합의한 전력망 효율향상 등 4대 분야에 관한 제안서를 이란전력공사(Tavanir)와 이란 에너지부에 제출하고, 4대 분야뿐만 아니라 IPP사업, 765kV 승압사업, 초고압 직류 송전망(HVDC) 설치 등 양국 간 전력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실무 차원의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 이란은 경제 제재 해제 이후 전력시설의 대대적인 복구사업의 일환으로 전력망의 효율 개선사업에 한전과의 협력을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는 상황 임

- 이란의 현재 송배전 손실률은 17.78% 수준으로 7%로 낮추는 것이 목표(한전의 송배전 손실률은 3.58%로 세계 최고 수준임)

- 약 17,000MW의 노후발전소 효율을 현재 33%에서 50%로 개선할 계획

한전은 본사에 이란 사업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이란 현지에 지사를 설립하여 한전이 제시한 4대 협력분야와 이란전력공사 및 이란 에너지부의 요청사항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다른 공기업, 민간, 연구소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이란 측과 함께 타당성조사 등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도출하고, 이란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
홍보실 언론홍보팀
최성재 차장
061-345-315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