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복지부-행자부, 읍면동 복지허브화 선도 30개 시군구 선정

출처: 보건복지부
2016-02-29 15:45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29일 --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와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가 읍면동 복지허브화의 선두 주자로 나설 30개 시군구(33개 읍면동)를 선정·발표하였다.

읍면동 복지 허브화란 읍면동의 복지 공무원이 직접 주민을 찾아가 상담하고, 주민 개개인에게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함읍면동이 진정한 ‘복지’ 센터로 거듭날 수 있는 첫발을 내디딘 것이다.

이번에 선정된 30개 지역은 민관협력 활성화 예산(시군구당 2천만원) 및 전문가 현장 밀착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아 운영모델의 성공노하우 등을 축적하여 복지허브화의 본보기 및 벤치마킹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 시도에서 1~2월 동안 읍면동 복지허브화의 성공 모델이 되고자 하는 시군구의 신청을 받아 복지부에 추천하였으며(34개 시군구),복지부는 전담팀을 적극적으로 신설하고, 운영 준비가 3월 중 완료 될 수 있는 30개 시군구를 선정하였다.

전국 17개 시도가 빠짐없이 모두 참여할 예정으로 대부분 2개 정도의 시군구가 참여하고 있으며, 지역 여건 및 복지 수요 등에 따라 일부 시도는 1개 또는 3개의 시군구가 참여한다.

30개 시군구는 읍면동 복지허브화 본격 시행을 위한 준비를 3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먼저 복지급여나 서비스의 신청·접수 처리 등 기존 복지 업무를 수행하던 복지팀과는 별도로 ‘맞춤형 복지팀’을 신설하고 팀장 포함 3명 이상의 복지 업무 경험이 많은 인력을 추가, 배치한다.

맞춤형 복지팀은 복지통·이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과 협력하여 도움이 필요한 주민을 발굴하고, 장애인·노인 등 거동이 어려운 분들 대상으로 방문 상담 업무를 담당한다.

또한 복합적인 욕구가 있는 대상에게 심층 상담 등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고 복지기관 등 민간자원과의 연계로 사각지대 해소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복지부·행자부는 금번 선정된 선도 30개 지역에 현장 밀착 관리 및 전문가 컨설팅 등 역량을 집중하여올해 700개 읍면동의 복지허브화가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견인차가 되도록 할 계획이라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ohw.go.kr
언론 연락처

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
박민정
044-202-312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보건복지부
지역복지과
박민정
044-202-3123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