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 Logo
2016-03-01 13:34
건국대 등 5개 대학 서울시와 청년일자리 창출 협력 협약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1일 -- 건국대와 상명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한국외대 등 서울 지역 5개 대학이 대학생 취업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와 ‘청년일자리 지원사업 공동협력 협약’을 맺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성신여대에서 건국대 상명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한국외대 등 5개 대학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밋회의 및 협약식’에서는 박원순 시장과 5개 대학 총장들이 직접 만나 청년실업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결책을 논의했다.

서울시의 올해 일자리 대장정의 첫 일정이자 청년일자리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추진을 위한 이날 자리에서는 공공기관-대학의 협력을 통해 대학생인턴 확대, 인문사회계열 학생을 위한 취업박람회, 다양한 창업 공간 청년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이번 회의는 건국대, 상명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한국외국어대 등 5개 대학 총장이 박원순 시장을 초청하는 자리로, 청년현장의 목소리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제안사항을 공유하고 청년 일자리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이날 모인 5개 대학 총장은 청년실업 해결이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청년일자리 문제해결을 위한 협력을 약속하는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건국대 등 5개 대학은 우수한 중견·중소기업과 연계해 양질의 청년일자리 제공을 위해 기업의 인재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각 기관의 취업지원 서비스와 프로그램을 공유해 실질적인 정보를 청년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또 청년창업지원과 경력형성을 위한 현장체험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박원순 시장은 대학총장들의 제안과 서울시의 실질적 협력방안을 찾고, 현재 시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청년일자리정책에 대한 적용점을 빠른 시간 내 찾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송희영 건국대 총장은 이번 회의에서 서울시와 대학 간 취업지원 프로그램 공유 및 인문사회계 청년을 위한 직무중심박람회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서밋회의에서는 건국대의 인문계-예체능계 맞춤형 취업 교육 단기프로그램과 학장취업총괄제를 통한 학문단위별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등이 청년일자리 창출 사례로 소개됐다.

이날 참여한 5개 대학은 현재 고용노동부와 서울시가 지원하는 ‘대학창조일자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대학으로, 이 센터는 기존의 대학 내 취업준비센터와는 달리 저학년부터 진로지도 및 취업상담, 취업알선 등 종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해당 대학 재학생 외에도 졸업생, 인근지역 청년까지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지난해 3개교(상명, 숙명,한국외대) 선정에 이어 올해 2개교(건국대, 성신여대)를 추가 선정·운영하고 있으며 대학당 연간 총 5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건국대학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02-450-3131~2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취업  교육  대학교  제휴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