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ogo
2016-03-02 11:00
삼성전자, 아마존과의 협업 통해 프린터 토너 자동 주문 서비스 구축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2일 --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해 프린팅 토너 자동 주문 서비스를 구축했다.

아마존은 IoT 기술을 활용한 ‘대시 보충 서비스(Dash Replenishment Service)’를 통해 고객의 설정에 따라 냉장고 필터나 세탁기 세제 등 가전 소모품과 생필품이 소진되기 전에 자동 주문과 배송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미국에 있는 삼성 프린터 고객들은 ‘삼성 모바일 프린트 앱’이나 ‘삼성 이지 프린터 매니저’에서 아마존 서비스에 가입하면 프린터가 토너 사용량을 확인하고 토너가 부족해지면 자동 주문을 진행해 신규 토너로 교체할 수 있다.

아마존 기기부문 디렉터 다니엘 라우치(Daniel Rausch)는 “아마존의 자동 주문 서비스에 가입된 프린터 제품은 토너를 정기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 고객이 토너 잔량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아마존 자동 주문 서비스가 가능한 삼성전자의 제품은 ‘SL-C430W’·‘SL-C480FW’·‘SLM2835DW’·‘SL-M2885FW’ 등 4개 모델이다.

삼성 프린터 ‘SL-M2835DW’와 ‘SL-M2885FW’은 미국 프린터 품질 평가 기관인 바이어스랩(Buyers Laboratory Inc.)으로부터 ‘최우수 개인용 흑백 프린터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특히 ‘SL-M2885FW’는 ‘에너지 효율 최우수 제품상’도 수상했다.

최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각종 IT 장치들이 연결되는 ‘디바이스 컨버전스’ 뿐만 아니라 ‘어플리케이션 컨버전스’와 ‘모바일·클라우드 플랫폼 컨버전스’ 등을 강화하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스마트 오피스 구현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아마존과의 협업은 삼성전자가 지난 1월 진행한 ‘2016년 글로벌 프린팅 컨퍼런스’에서 정품 토너 공급 상태를 점검하고 토너가 부족할 때 자동 주문이 가능한 서비스를 강화하여 고객의 정품 사용을 독려하겠다고 발표한 성장전략의 일환이다.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사업부 전략마케팅팀 팀장 송성원 전무는 “삼성전자는 작업 속도와 인쇄품질 향상 등 고객의 편의성과 업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개인 사용자나 소기업에서 토너 부족으로 시간을 낭비하거나 생산성 감소를 경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42
삼성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42

아마존 자동 주문 서비스가 가능한 삼성 프린터. 왼쪽부터 SL-C430W, SL-C480FW, SLM2835DW, SL-M2885FW (사진제공: 삼성전자)
아마존 자동 주문 서비스가 가능한 삼성 프린터. 왼쪽부터 SL-C430W, SL-C480FW, SLM2835DW, SL-M2885FW
(사진제공: 삼성전자)
300x198
480x317
900x59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주변기기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