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노사발전재단, 일·가정 양립 우수기업 간담회 개최

‘일가양득 행복가득’한 기업문화, 함께 공유해요

2016-03-02 16:00
노사발전재단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2일 --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엄현택)이 일·가정 양립 관련 지원 제도들이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는 기업들의 사례를 공유하고 현장에서 일家양득 지원제도가 정착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일(수) 14시 대한상공회의소 소회의실에서 ‘일·가정양립 우수기업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2015년 12월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이 발간한 일·가정 양립을 위한 매뉴얼북 ‘일家양득 행복家득’에서 우수사례기업으로 소개된 한화호텔&리조트, 신한은행, 롯데리아, 천호식품, 스템코 등의 기업들이 참석하였으며 각 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일·가정양립 지원제도들의 사례를 공유하고 현장에서 정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었다.

일가정양립 매뉴얼 소개 우수기업(15개사) : 데브시스터즈, 락앤락, 로쏘(주)성심당, 롯데리아, 맥키스컴퍼니, 미즈메디병원, 비씨카드, 스템코, 신한은행, 어빌리티시스템즈, 여행박사, 천호식품, 한화호텔&리조트, 현대백화점, H&M (가나다 순)

사례발표를 한 한화호텔&리조트의 경우 임직원들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WITH(Women In Tomorrow Hanwha)라는 명칭 하에 다양한 제도들로 ‘임신/출산기’, ‘모성보호기’, ‘육아기’ 직원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직원들의 알찬 휴가와 자기계발을 위한 Refresh 휴가 및 복지몰 포인트 지원제도와 헬스키퍼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

천호식품은 ‘희망의 스위치’라는 출산장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자녀 출산 임직원에게 출산 축하금과 자녀 양육비 등을 지원하고 특히 셋째 자녀를 출산하는 경우 축하금과 양육비로 총 1,22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근로자 본인은 물론 미취학아동부터 대학생 자녀까지 교육비도 지원하고 있다.

롯데리아는 2012년부터 출산을 앞둔 여직원들이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자동육아휴직제도를 도입하고 있으며 육아휴직을 끝낸 직원들이 현업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육아휴직자 교육 프로그램인 ‘톡톡 맘’을 운영하는 등 여성을 배려하는 제도로 회사에 대한 애사심과 업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노사발전재단 엄현택 사무총장은 “일·가정 양립은 단순히 여성들만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일하는 방식을 바꿔 우리 사회의 근로문화 자체를 개선하자는 의미로 현재의 장시간 근로문화를 바꾸고 일과 가정의 균형잡힌 삶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는 것은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기업 경쟁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노사발전재단은 기업들의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발전재단 개요
‘일터를 활기차게, 노사를 행복하게’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엄현택)은 노사가 서로 파트너라는 인식아래 산업현장의 노사상생과 일터혁신을 지도하고, 고용창출을 지원하며, 고용차별 예방 및 개선, 퇴직자의 전직지원, 국제노동 교류협력 활동을 수행하는 고용노동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이다.

보도자료 출처: 노사발전재단
웹사이트: http://www.nosa.or.kr

노사발전재단
일문화개선팀
남지민
02-6021-1212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