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부 Logo
2016-03-02 10:48
행자부, 민·관 협업…정부예산없이 작년 도시숲 686곳 조성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2일 -- 정부 3.0을 통한 민·관 협업으로 지난해 총 686곳, 91만㎡에 달하는 도시숲이 새로 조성됐다. 기초 지자체 1곳당 3곳에 도시숲이 새로이 자리잡은 셈이다.

정부3.0 추진위원회(위원장 송희준)와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정부3.0 추진의 일환으로 시민·기업·정부가 함께 도시숲을 조성하고, 등산로 정보를 개방하여 민간을 통한 서비스 제공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시민·기업·정부가 함께 만드는 도시숲

산림청은 생활권 녹색공간 확대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관련 예산이 감소하고 있어, 도시숲 조성 방식을 기존의 정부주도가 아닌 정부3.0 정신에 입각하여 국민이 산림정책에 직접 참여하는 민·관 협업방식으로 전환하였다.

이를 위해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시민들의 참여의지를 도시숲 조성정책과 연계하여, 산림청과 지자체는 부지를 제공하고 기업은 비용을 부담하며 시민과 NGO는 도시숲을 관리하는 민·관 협업모델을 구축하였다.

그 결과 작년 한 해에만 686곳의 생활권 도시숲을 신규 조성하는 등 약 225억원의 국가예산을 절감하고, 도시숲 면적을 91만㎡ 확대하는 효과를 거두었다.

이는 전국 기초 지자체 당 평균 3곳씩 도시숲을 조성한 것으로, 한 곳당 1,326㎡(축구장*의 1/5)의 자투리땅을 도시숲으로 바꾼 셈이다.

광역 지자체별로 보면 경기도가 193곳(29만㎡)의 도시숲을 조성했고, 전라남도(132개소·21만㎡), 충청북도(59개소·10만㎡)가 뒤를 이었다.

‘14년부터 민·관 협업으로 도시숲을 조성한 이래 ’15년에는 조성 건수가 4배 이상 증가하는 등 국민이 직접 정부의 산림정책에 참여하는 정부3.0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도시숲 조성 : (’14)170건→(’15)686건, 도시숲 관리 : (’14)853건→(’15)1,509건, 국민참여 : (’14)338천명→(’15)434천명

◇고수요·고가치 등산로DB 활용

또한 산림청은 민간 수요조사를 토대로 국민이 원하는 고수요·고가치 데이터인 등산로 정보를 작년 말부터 확대 개방하였다.

개방한 국내 3,368개의 산과 21,000km의 등산로 정보는 자세한 위치와 산 높이, 등산로 위치정보와 거리, 소요시간, 난이도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안전한 산행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민간기업 및 창업준비자가 정보를 재가공할 필요없이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식으로 데이터를 제공하고, 민·관이 협력하여 데이터 개방 표준을 마련하였다.

그 결과 주요포털사이트에서 등산로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한 ‘등산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포털지도를 2차 활용하여 등산로DB와 국민이 생산한 등산 정보를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산앱*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산림청은 개방한 등산로DB 정보를 민간 앱 및 포털서비스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경우, 연간 등산객이 100만명 증가 시 농·임산물 판매 및 관광객 증가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1,600억 원에 달하고, 고용유발효과가 1,4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4년 지리산 둘레길 사례(연간 55만명) 연구방법론을 적용한 기대효과

앞으로 산림청과 정부3.0 추진위원회, 행정자치부는 정부3.0을 기반으로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을 확대하고, 국민참여를 활성화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부3.0 성과를 지속 발굴시켜 나갈 계획이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시민·기업 참여 도시숲 조성에 대한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하여 민·관 협업으로 올해 700개소의 도시숲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라며, “등산로정보 12,000km를 추가 개방하고 문화·관광DB 등과 융합하여 민간 활용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송희준 정부3.0 추진위원장은 “앞으로도 정부3.0이 국민생활 곳곳에 녹아들 수 있도록 정부정책에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공공서비스를 확대하고, 정부가 보유한 공공데이터를 개방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민간이 보다 다양한 서비스로 재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행정자치부
    창조정부기획과
    이필영
    02-2100-3420
행정자치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행정자치부
창조정부기획과
이필영
02-2100-342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