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남도, 육즙손실률 높은 물퇘지 색출 위해 유전자 검사 실시

2016-03-04 10:38
충청남도청 제공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4일 -- 충남도 축산기술연구소(소장 임승범)가 스트레스 증후군(PSS : Porcine Stress Syndrome) 감염 돼지의 사전 도태를 위해 올해 도내 종돈장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스트레스 증후군에 감염된 돼지는 도축단계에서 물퇘지 육(PSE육 : Pale, Soft, Exudative)을 발생시키며 식육의 상품 가치를 떨어뜨린다.

PSE육은 고기의 색깔이 창백(Pale)하고 연질(Soft)이라서 육즙이 쉽게 빠져나가는(Exudative)는 고기로, 유통과정에서 육즙손실이 커 양돈농가에 경제적 손실을 주게 된다.

이에 도 축산기술연구소는 도내 종돈장과 AI센터를 중심으로 올해 상·하반기 2회에 걸쳐 500두를 검사할 계획이다.

특히 종돈장은 돼지를 여러 농가에 판매하는 공급처로 이곳에서 PSS 감염 돼지를 감별해 내지 못하면 많은 농가로 퍼져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유전자 검사에 대한 필요성에 매우 크다.

충남도는 유전자 검사는 농가소득을 크게 저해하는 PSS 감염돈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도내 종돈장과 양돈농가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도 축산기술연구소는 지난 2004년부터 2015년까지 약 1만 3000두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PSS 유전자 보유 돼지를 색출, 농가에 도태를 권고해 왔다.

충청남도청
축산기술연구소 축산연구과
구다현
041-635-782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