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Logo
2016-03-04 11:18
현대로템, 터키 ‘유라시아 레일 2016’ 참가
  • 세계 3대 철도전시회 참가 이즈미르 트램 등 현지서 운행될 모형 전시
    터키생산법인 갖춘 현지화 기업으로서의 친화적 이미지 집중 홍보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4일 -- 현대로템이 터키 시장 내 위상강화를 위해 현지 철도전시회에 참가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3일(현지시간)부터 5일까지 터키 이스탄불 엑스포센터에서 열리는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유라시아레일은 독일 이노트란스와 함께 세계 3대 철도전시회로 손꼽히는 철도 전시회로 2011년 처음 열린 이래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프랑스 알스톰(Alstom), 독일 지멘스(Siemens), 캐나다 봄바르디에(Bombardier), 중국의 중국중차(CRRC) 등 전 세계 26개국에서 300여개의 완성차 및 부품생산 기업들이 대거 참여한다.

지난 2011년 첫 회부터 매년 이 전시회에 참가해온 현대로템은 주력 수출시장인 터키 현지에 생산시설을 갖춘 현지화 기업임을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실제 터키는 현대로템에 있어 중요한 수출국 중 하나다. 현대로템은 지난 1996년 아다나 경전철 36량을 시작으로 2001년 이스탄불 지하철 92량, 2008년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 2012년 이즈미르 전동차 120량, 2014년 12월 예니카프 무인전동차 68량에 이르기까지 터키에서만 총 1200량이 넘는 철도차량을 수주한 바 있다.

또 지난 2014년 8월에는 터키 이즈미르시 신규노선에 투입될 트램 38편성(5량 1편성)을 수주하며 글로벌 트램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아울러 지난해에도 안탈리아시에서 발주한 시내 신규노선에 투입될 트램 18편성을 수주하기도 했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 앞서 수주한 예니카프 전동차와 안탈리아 트램을 비롯해 현재 현지공장에서 생산중인 이즈미르 트램 등 다양한 제품 모형을 선보이는 동시에 터키 현지 철도관련 인사들과의 면담을 추진, 현지 영업활동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또 전장품, 제동장치, 에어컨 등 철도차량의 주요 장치에 대한 실질적인 기술 이전을 통해 현지 업체와 협력하는 등 터키 철도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터키 현지화 기업 이미지를 널리 홍보하고 한국의 우수한 철도차량 제작 기술력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며 “향후 5년간 고속철을 포함해 40억 달러(약 5조원)로 추정되는 터키를 비롯한 유럽 철도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현대로템
    대외협력팀
    이수현
    02-3464-7067
    Email 보내기
현대로템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현대로템
대외협력팀
이수현
02-3464-7067
Email 보내기

제6회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 현대로템 부스 전경 (사진제공: 현대로템)
제6회 유라시아 레일 2016(Eurasia Rail 2016)에 참가한 현대로템 부스 전경
(사진제공: 현대로템)
300x225
480x360
3264x244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물류/교통  철도  산업  기계/플랜트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