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청 Logo
2016-03-06 10:15
경북도, 2016년 후계농업경영인 316명 선정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6일 -- 경상북도는 지역 농업·농촌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정예 농업인력 육성을 위해 2016년 후계농업경영인 316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후계농업경영인은 농지 구입, 농업용 시설 설치, 축사부지 구입 등 최대 2억원의 융자를 받을 수 있으며, 연리 2%, 3년 거치 7년 상환 조건으로 본인의 사업 계획에 따라 일시지원 또는 3년간 분할 지원 받는다.

또한, 후계농으로 선정된 후 5년이 지난 우수 후계 농업경영인에게는 1인당 2억원(연리 1%,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까지 영농규모 확대 및 시설 개·보수 자금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올해 선정된 후계농업경영인은 남자 249명, 여자 67명으로, 연령은 40대 171명(54%), 20-30대 145명(46%)이고, 지역별로는 영천이 52명으로 가장 많고 상주 31명, 성주 29명, 봉화 22명 등 순이다.

후계농업경영인 선정은 시·군에서 신청자의 결격사유가 없는지 사전검토, 사업계획의 적절성 및 개인 자질, 영농비전 등에 대한 1차 심사와 전문평가 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수산교육문화정보원의 2차 평가, 그리고 道에서 후계농업경영인 선정 심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경상북도 최 웅 농축산유통국장은 "후계농업경영인은 미래농업의 희망과 지역농촌의 핵심 리더로서 침체된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고 급변하는 농업 환경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우수한 농업인력으로 육성하여, 청년 리더 1만명 양성 및 전문 농업 CEO 2만명 육성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은 젊고 우수한 농업인력 확보를 위해 ‘81년부터 선정·육성해 오고 있으며, 영농자금 및 교육·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전문 농업 인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까지 전국적으로 14만3백명을 선정했으며, 이중 경북은 17.2%인 2만4천명으로 전국에서 최다 선정되어 7,129억원을 지원 받아, 현재 지역 농업의 경종, 축산, 시설채소 등 각 분야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농업정책과
    안중기
    053-880-3323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농업정책과
안중기
053-880-332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수상/선정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