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 Logo
2016-03-06 10:37
수출입은행, LTV 적용 1년 유예로 국내 해운사 긴급 지원···1100억원 간접지원 효과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6일 --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기존에 금융 지원한 선박에 대해 향후 1년간 LTV*비율 유지의무 적용 유예를 주요내용으로 한 ‘국내 해운사 위기극복 지원방안’을 6일 발표했다.

* LTV(Loan to Value) : 담보인정비율. 즉 선박가치에 대한 대출잔액 비율로 통상 70-90% 범위내에서 적용.

최근 해운업계는 선박 공급 과잉과 물동량 성장 둔화에 따른 운임하락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다.

해운업 불황은 선박가치 하락으로 이어져 LTV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사례까지 속출하고 있다.

자금사정이 어려운 해운사들 입장에선 수은에 추가담보를 제공하거나 대출금 일부를 조기 상환해야 하는 유동성 부담 가중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수은은 이번에 수은이 1년간 LTV비율 유지의무 적용을 유예한 것은 약 1100억원의 유동성 간접지원 효과가 있다며 수은이 선제적으로 지원에 나섬에 따라 다른 금융기관들도 LTV비율 적용 유예에 동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수은은 이날 조선업·해운업 연계지원 방안도 내놨다.

수은은 심각한 수주절벽에 처해있는 조선업과 선박확보 지연으로 경쟁력을 상실하고 있는 해운업을 동시에 지원하기 위해 ‘해운·조선 상생모델’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수은은 향후 국내 해운사가 국내 조선사에 선박을 발주하면 해운사에 대해 대출한도 확대, 금리·수수료 인하 등 우대금융을 제공하고, 에코쉽펀드(후순위대출*)와 해양보증보험을 연계한 패키지금융도 지원할 예정이다.

* 후순위대출 : 선순위대출에 비해 채권보전에 있어 후순위인 대출로 해운사 선박 도입시 선사투자분 경감 효과가 있음.

이와 함께 수은은 국내 해운사들이 투자부담을 최소화하여 선박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펀드 조성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수은은 산업은행·한국자산관리공사 등 다른 금융기관과 함께 펀드를 조성한 뒤, 이 펀드가 선박을 발주하여 국내 해운사에 운용리스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선박은 정책펀드가 소유하되 해운사가 선박을 리스하는 방식인 만큼 이 제도가 도입되면 해운사 입장에선 자금부담을 최소화해 선박 확보가 가능해진다.

정책펀드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설립되어 초대형 에코쉽을 국내 해운사에 지원할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조중현
    02-3779-6065
    Email 보내기
한국수출입은행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조중현
02-3779-6065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은행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