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재청, 단종의 마지막 숨결이 깃든 ‘영월부 관아’ 사적 지정

2016-03-08 09:52
문화재청 제공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8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강원도 영월군에 있는 ‘영월부 관아’(寧越府 官衙)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34호로 지정하였다.

사적 제534호 영월부 관아는 조선 시대 영월부의 행정관청으로, 조선 제6대 임금인 단종(1441~1457)이 비극적인 짧은 생을 마감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현재 이곳에는 사신이나 관리들의 숙소 등으로 사용되었던 객사(客舍)와 누각 건물인 자규루(子規樓)가 남아 있다.

객사는 1396년(태조 5)에 창건되었다고 전해지며, 1791년(정조 15)에 고쳐 지었다는 기록이 있다. 서익헌(西翼軒), 중앙 정청(正廳), 동익헌(東翼軒)이 일렬로 배치된 구조로, 특히 동익헌에는 ‘관풍헌(觀風軒)’이라는 편액(扁額)이 걸려 있다. 1457년(세조 3) 노산군으로 강봉된 단종이 영월 청령포에 유배되었다가 홍수가 나자 처소를 옮겨 관풍헌을 침전으로 사용하였다고 하며, 단종은 같은 해 10월 사약을 받고 관풍헌에서 승하하였다고 전해진다.

정청(正廳): 관아에서 중심이 되는 본관 건물
익헌(翼軒): 정청의 좌우에 날개처럼 잇댄 건물

정면 3칸, 측면 2칸의 2층 누각인 자규루는 원래 명칭이 ‘매죽루(梅竹樓)’였다. 관풍헌에 머물던 단종이 이곳에 자주 올라 소쩍새의 구슬픈 울음소리에 자신의 처지를 빗댄 시(자규시)를 읊었다고 하여 ‘자규루’라 불리게 되었다.

2013년과 2015년에 시행된 발굴조사 결과 건물지, 박석시설, 내삼문 터를 비롯하여 객사 건물로부터 내삼문 터에 이르는 보도시설과 관풍헌으로부터 자규루로 연결된 보도시설 등을 확인하였다.

이처럼 영월부 관아는 조선 후기에 고쳐 지을 당시의 터와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비운의 왕 단종의 애달픈 삶이 전해지는 역사적 장소라는 의미를 지닌 곳이기도 하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강원도·영월군과 협력하여 이번에 사적으로 지정된 ‘영월부 관아’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cha.go.kr/

문화재청
보존정책과
임은경 주무관
042-481-484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