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든 변액연금 원금 다 까먹어…직전1년 실효수익률 -10.3%

실효수익률 연평균 △ 8.53%, 직전 1년간 △ 10.3% 원금 손실
생보사는 누적 28.9%, 연평균 3.1%…1년 1.2%로 공표하나 실제는 마이너스
노후준비 수단으로 ‘변액연금’가입…신중하게 따져보고 선택해야

출처: 금융소비자연맹
2016-03-09 08:00
  • 금융소비자연맹이 변액연금보험을 판매하는 전체 생명보험사의 변액연금 펀드운용 공시 수익률을 기준으로 소비자가 납입한 보험료 대비 실효수익률로 계산한 결과 연평균 –8.53%, 직전 1년수익률은 –10.3%로 모든 펀드가 원금을 까먹는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하였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9일 -- 금융소비자연맹(이하 금소연, 상임대표 조연행)이 변액연금보험을 판매하는 전체 생명보험사의 변액연금 펀드운용 공시 수익률을 기준으로 소비자가 납입한 보험료 대비 실효수익률로 계산한 결과 연평균 -8.53%, 직전 1년수익률은 -10.3%로 모든 펀드가 원금을 까먹는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하였다.

생명보험사들이 공표한 공시수익률을 소비자가 실제로 낸 돈 대비 실효수익률(2015년 12월말 기준, 사업비를 제외한 보험료의 86%~94%만이 펀드에 투입)을 산출한 결과 평균 누적실효수익률은 14.2%, 연평균 실효수익률은 - 8.5%, 직전 1년 실효수익률은 -10.3%로서 생보사 모든 변액연금 펀드의 실효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였다.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현대라이프생명이 -6.68%이고, 흥국생명이 - 12.02%로 가장 많은 손실을 기록했다.

19개 생명보험사가 공표한 변액연금보험 펀드운용 공시수익률은 누적수익률은 평균 28.9%였고, 연평균수익률은 3.17%이고, 직전 1년간 운용된 펀드의 평균수익률은 1.17%로 플러스 수익률로 공시했으나, 이를 소비자들이 낸 돈 대비 실제 실효수익률로 계산하면 누적 14.24%, 연평균 -8.53%, 직전1년 -10.30%로 큰 차이가 났다.

2013년 금융감독원은 소비자가 낸 돈 대비 실효수익률을 공표하기로 하였으나, 현재 까지도 공시되지 않고 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최근의 1.5%미만의 초저금리시대에 10%대의 사업비를 차감하는 변액연금보험은 소비자의 기대 수익률을 맞출 수 없기 때문에 노후준비를 위한 가입에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금융소비자연맹 개요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확보와 정당한 소비자권리를 찾기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 금융전문 소비자단체이다.

웹사이트: http://www.kfco.org
언론 연락처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이메일 보내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