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기업, 이성희 대표이사 선임…‘현장 경영’박차

대형 공공입찰 시장도 복귀하며 강한 회생 의지 밝혀

출처: 경남기업
2016-03-08 14:50
  • 경남기업 이성희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가 해양수산부 인천지방해양항만청에서 발주한 인천남항 제3준설토투기장 북측교량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8일 -- 지난달 회생계획을 인가받은 경남기업은 지난 2월 17일 기존 이성희 관리인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정상 기업으로 시장에 복귀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신임 이성희 대표이사는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두산건설의 상무, 두산중공업 부사장, 두산엔진의 대표이사 및 부회장 등을 역임하였고 지난해 4월 법원으로부터 경남기업의 관리인으로 선임받았다.

이후, 이 대표는 건설업계에서 쌓은 전문성과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노사화합을 이끌어 내며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을 추진한 결과, 지난달 원활하게 회생계획 인가를 매듭진 것을 인정받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선임 후 먼저 공사 현장을 찾아 현장 스킨십을 통한 ‘현장 경영’에 돌입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LH에서 발주한 고양삼송아파트7공구를 시작으로 20여개 주요 현장을 방문하며 공사 현황을 점검하고 이와 함께 발주처를 일일이 찾아가 “회생절차 개시 이후 발주처의 이해와 협조에 감사하다”말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약속된 공기 내에 준공 및 품질 보증을 통해 발주처와 시장의 신뢰 회복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남기업은 지난 2012년부터 KOSHA18001(안전보건경영시스템)을 도입하고 인명존중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감성안전’을 실시하는 등 안전보건문화 정착에 힘을 쏟고 있다.

한편, 경남기업은 관계자는 “지난달 입찰을 위한 신용평가등급을 회복(CC+ ⇒ BB+)하고 회생절차 개시 이후 중단됐던 대형공사 공공입찰에도 복귀한다”며 “올해 수익성이 확보된 양질의 수주를 통해 흑자 전환의 해로 만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kne.co.kr
언론 연락처

경남기업
기획인사팀
송치욱
02-2210-083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