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연맹 Logo
2016-03-08 15:21
금융당국, 소비자 피해문제 금융사 편들지 마라
  • 금융소비자피해 문제 ‘외면’하면서, 말로는‘보호’ 잘한다고 홍보해
    금융소비자 문제 해결 자신 없으면 능력 있는 자에 내주고 물러나야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8일 -- 금융소비자연맹(이하 금소연, 상임대표 조연행)이 금융소비자보호를 주창하는 금융위원회(위원장 임종룡)와 금융감독원(원장 진웅섭)이 시장의 금융소비자 피해 문제에 대해서 못 들은 척, 못 본 척 외면하고 금융회사 편을 들며 말로는 ‘금융소비자보호’에 최선을 다한다고 언론플레이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최근의 생명보험사들의 보험금 예치이자 부지급문제, 교보생명 퇴직연금 불완전 판매문제, ISA 판매준비 미흡 등의 소비자피해문제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민원이 접수되어도, 소비자단체에서 금감원에 문제를 제기해도, 언론에서 문제점을 제기하여도 아무런 조치도 대응도 하지 않아 해당 금융사 편을 들어 주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금융위원회도 삼성생명 사옥매각 차익의 유배당계약자 권익문제, 생보사 자살보험금 지급거부 등과 금융사들의 주장을 받아들인 연금신탁 판매금지, 보험사기방지법 제정 등 금융소비자권익에 직접적인 침해와 영향을 주는 소비자문제에 대해 금융정책당국으로서 아무런 정책적 소신이 없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금융소비자 권익보호문제와 직결되어 있는 금융정책당국과 감독당국이 소비자문제는 애써 외면하고 금융사의 주장만을 받아들이고 입장을 대변하면서 말로는 진정성 없이 ‘금융소비자보호’를 최우선시 한다는 언론플레이는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위로 반성과 개선을 강력히 요구한다.

금소연은 최근 금융회사의 횡포로 소비자들의 피해가 광범위함에도 불구하고 금융위나 금감원이 적극 개입하여 해결하지 못하고 복지부동하면서 말로만 ‘소비자보호’ 운운하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국민과 소비자를 우롱하는 배신적인 행위라고 밝혔다.

금융소비자연맹 개요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확보와 정당한 소비자권리를 찾기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 금융전문 소비자단체이다.
  • 언론 연락처
  •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금융소비자연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보험  선언/의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