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반 Logo
2016-03-09 09:00
신주쿠양산박, ‘도라지’와 ‘백년, 바람의 동료들’ 두 작품 선보여
  • 한국 연극의 대가 오태석의 ‘도라지’와 조박 작가의 ‘백년, 바람의 동료들’ 등 화제의 원작 작품화
    2005년 한일 우정의 해에 이어 10여년 만에 다시 텐트 특별 공연으로 추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9일 -- 재일교포 연출가 김수진이 이끄는 일본 극단 신주쿠양산박이 3월 국내에서 두 편의 연극을 선보인다.

두 작품 모두 화제의 원작을 토대로 한 것으로, 한국 연극계 대가인 오태석의 ‘도라지’와 조박 작가의 ‘백년, 바람의 동료들’이 신주쿠양산박의 독특한 연출 기법을 통해 텐트 공연 연극 무대에 오른다.

‘도라지’는 18일부터 20일(총 4회)까지, ‘백년, 바람의 동료들’은 23일부터 25일(총3회)까지 왕십리역 광장 특설 무대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성동문화재단과 신주쿠양산박, 스튜디오 반이 공동주최하며, 이번 공연을 마친 텐트극장은 스튜디오 반이 인수하여 2016년 9월부터 약 100일간 스튜디오 반 정기 공연으로 추진되는 ‘물탱크정류장’(태기수 작)을 올릴 예정이다.

‘도라지’는 구한말 구국의 열정에 불탄 두 인물 김옥균과 홍종우의 좌절과 절망을 그린 작품이다. 갑신정변을 이끌다 실패한 후 일본으로 도피하여 지내다 암살당한 김옥균과 최초의 프랑스 유학생으로 고종의 곁에서 충언을 하며 파국을 막으려 하나 결국 헤이그 파견의 죄를 덮어쓰게 되는 홍종우, 두 젊은 개혁가들에 대한 재해석을 통해 구한말 아시아 정세를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도라지 타령’이 극 전반을 이끄는 테마곡으로 사용된다.

‘도라지’는 1992년 도쿄에서 열린 한일연극연출가회의에서 일부 소개된 이후, 1994년 오태석연극제에서 초연된 작품이다. 2007년 20주년을 맞은 신주쿠양산박의 ‘한국 현대연극 시리즈’의 일환으로 기획되어 일본어로 번역된 후, 2008년 3월 도쿄에서 공연돼 호평을 받았다. 2011년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공연을 올린 바 있다.

‘백년, 바람의 동료들’은 2011년 두산아트센터의 경계인 시리즈로 우리 사회의 경계에 대한 인식의 지평을 넓히고자 ‘경계인’을 테마로 기획한 작품이다. ‘자이니치’라는 경계인으로 살아온 신주쿠양산박 김수진 연출의 경험을 다룬 작품이기도 하다. 일본 오사카로 이주해 살아 온 재일교포들이 한 음식점에 모여 나누는 대화와 음악을 통해 재일교포 100년 역사와 치열했던 그들의 삶을 진솔하게 그렸다.

‘백년, 바람의 동료들’의 배경이 되는 곳은 실제 오사카에 있는 ‘바람따라, 사람따라’라는 작은 이자카야(술집)이다. 이 술집이 개업 20주년을 맞는 2010년 8월 29일은 ‘한일 강제병합’ 100주년이기도 하다. 그날 ‘바람따라 사람따라’의 단골 가수 영태가 ‘백년절’이라는 신곡을 발표하기로 한다. 개업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오사카 이카이노에서 태어나고 자란 친구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하고, 이들은 옛 추억을 돌아보며 즐겁고 유쾌한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 민족과 국적에 대한 논쟁이 시작되며 서로의 내면에 억눌려 있던 슬픔과 울분, 분노가 드러난다. 그렇게 울고 웃고 떠드는 사이 영태의 신곡 ‘백년절’이 완성된다.

이번 무대 역시 일본 배우 및 재일동포 배우들이 모여 일본어로 공연을 진행한다. 지난 공연을 업그레이드하여 공간 활용을 보다 확충하고, 음악과 영상 이미지 등을 적극적으로 접목하여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수진 연출은 “조박 작가와의 공동 작업은 재일교포 연극 문화를 활성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며 “백년, 바람의 동료들은 재일교포로서의 정체성을 넘어 보편적인 인간의 주제에 육박한 드문 작품으로, 이 작품이 한국에서 극단의 레파토리 작품으로 사랑받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 공연들은 한국 극단인 스튜디오 반과 일본 극단인 신주쿠양산박과의 한일 공동 프로젝트 일환으로, 신주쿠양산박 단원들과 국내 연극인들이 함께 참여한다.

신주쿠양산박 개요

신주쿠양산박은 텐트극장, 일본 앙그라(소극장) 연극 계승, 실험적인 무대 등으로 한국에서도 매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극단으로, 독특한 표현 스타일과 스펙터클한 무대로 전 세계적으로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1987년 일본 연극계가 점점 잃어가던 이야기(로망스)의 복권을 목표로 창단됐으며, 명쾌하고 독특한 연출력을 선보이며 다수의 화제작을 발표했다. 1989년부터 시작된 해외 공연의 일환으로 ‘천년의 고독’을 한국에서 선보였으며, 동 작품의 국내외 연속 공연의 성과를 인정받아 일본 연극잡지 ‘테아트르’가 주최하는 제17회 테아트르 연극상을 수상했다. 이후 ‘인어전설’로 일본 각지의 강 주변을 이용한 공연이 화제가 되었으며, 동 작품으로 91년 독일 국제 연극제, 92년 중국, 93년 한국 등의 해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스튜디오 반 개요

한국의 현대 연극과 창작극 및 번역극을 중심으로 다이나믹한 창조적 활력을 대표하는 집단으로 2007년에 결성되었다. 96년부터 인연을 맺어온 신주쿠양산박의 한국 사무국으로도 활동을 함께하고 있다. 신주쿠양산박과의 한일 공동 프로젝트 일환으로 올해 ‘소녀 도시로부터의 메아리’를 공연했으며, 한일 연극인 교류, 작품 교류 등 다양한 한일 연극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창단 작품으로 ‘겨울꽃(가네시타 타츠오 원작)’을 선보였으며, ‘물탱크정류장’(2013), ‘꽃잎’(2015), 창작뮤지컬 ‘목련을 기억하다’(2015), ‘두 영웅’(2016) 등을 만들었다.
스튜디오 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스튜디오 반
이강선
02-352-0766
Email 보내기

백년, 바람의 동료들 공연 모습 (사진제공: 스튜디오 반)
백년, 바람의 동료들 공연 모습
(사진제공: 스튜디오 반)
300x199
480x319
2800x1860
  • 백년, 바람의 동료들 공연 모습 (사진제공: 스튜디오 반)
  • 도라지 공연 모습 (사진제공: 스튜디오 반)
  • 도라지 공연 모습 (사진제공: 스튜디오 반)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공연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