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Logo
2016-03-09 13:16
고용부 ‘산업재해 전반적인 감소 추세 지속’
과천--(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09일 -- 2015년도 산업재해 발생현황을 집계한 결과 재해율, 사고사망만인율 등 산업재해 지표가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해율(%): 근로자 100명당 발생하는 재해자 수의 비율
사고사망만인율(‱): 근로자 10,000명당 발생하는 사고사망자 수의 비율

2015년 재해자 수는 90,129명으로 전년(90,909명)에 비해 780명, 사고사망자 수는 955명으로 전년(992명)에 비해 37명 각각 감소하였고, 재해율(‘14: 0.53% → ’15: 0.50%) 및 사고사망만인율(‘14: 0.58‱ → ’15: 0.53‱)도 전년 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해율, 사고사망만인율은 산업재해통계 산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2015년 산업재해 발생현황(전체 재해자 수 90,129명)을 살펴보면, 업종별로는 기타의 사업(서비스업) 29,734명(33.0%), 제조업 27,011명(30.0%), 건설업 25,132명(27.9%) 순으로, 사업장 규모별로는 81.6%(73,549명)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재해 유형별로는 넘어짐 15,632명(17.3%), 떨어짐 14,126명(15.7%), 끼임 13,467명(14.9%), 절단·베임·찔림 8,743명(9.7%), 업무상 질병 7,919명(8.8%) 순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사고 사망재해(전체 사고사망자 수 955명)의 경우에는, 업종별로는 건설업 437명(45.8%), 제조업 251명(26.3%), 기타의 사업(서비스업) 149명(15.6%) 순으로, 사업장 규모별로는 73.5%(702명)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재해 유형별로는 떨어짐 339명(35.5%), 끼임 121명(12.7%), 교통사고 97명(10.2%), 부딪힘 96명(10.1%), 깔림·뒤집힘 69명(7.2%) 순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산업재해 지표가 개선될 수 있도록 재해의 약 80%를 차지하는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술지도·재정지원 등 재해 예방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건설업의 경우 지난해 재해가 증가하였고, 금년에도 건설 물량 증가 등 재해 취약 업종이라는 점을 감안하여 사업장 감독을 확대·강화(‘15: 4,118개소→’16: 6,290개소)할 계획이다.

시민석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업재해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는 있지만, 대형사고 발생, 건설업·소규모 사업장 등 재해 취약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하청업체 및 영세사업장 등 열약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집중적인 지원과 지도·감독을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고용노동부
    산재예방정책과
    최재윤사무관
    044-202-7683
고용노동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고용노동부
산재예방정책과
최재윤사무관
044-202-768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