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Logo
2016-03-10 11:30
대한상의, 임환수 국세청장 초청 정책간담회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0일 --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10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9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환수 국세청장을 초청하여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용만 회장은 “우리 기업들은 많이 팔고, 많이 벌어서 ‘국가 재정에 기여’하는 것이 ‘애국의 길’이라고 믿고 성실히 납세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환수 국세청장은 “모범납세자가 존경받을 수 있도록 성실한 납세자를 우대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비정상적인 탈세와 고의적 체납에는 엄정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용만 회장을 비롯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서민석 동일방직 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 김상열 광주상의 회장, 박희원 대전상의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9명이 참석했다.

◇임환수 국세청장 “성실 납세자 우대 정책 확대”…“비정상적 탈세와 고의적 체납에는 엄정 대처”

임환수 국세청장은 “사전 성실신고 지원을 한층 발전시켜 신고서 제출, 세법상담, 납부까지의 전 과정을 납세자 시각에서 지속적으로 개선함으로써 국민들이 편안하게 세금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국세행정 운영방향을 설명했다.

특히, 금년 법인세 신고부터 홈택스의 ‘법인세 신고 도움 서비스’를 통해 신고에 직접 도움이 되는 개별 분석 자료 등을 충분히 제공하고 있으니, 신고에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경제 활력 제고를 세정 차원에서 적극 뒷받침하고, 모범납세자가 존경받을 수 있도록 성실한 납세자를 우대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환수 청장은 “사전 성실신고 지원에도 불구하고 성실납세 궤도에서 이탈하는 탈세에 대하여는 철저한 사후검증과 세무조사를 통해 엄정 대처하여 ‘성실신고가 최선의 절세’라는 인식이 정착되도록 세정을 운영하고, 고의적·악의적 체납은 끝까지 추적하여 반드시 환수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거에 신고하지 못한 국외소득 및 재산이 있는 납세자가 3월 말까지 자진 신고할 경우 가산세와 과태료 등을 면제 받을 수 있으므로 이번 기회에 반드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개청 50주년을 맞는 국세청이 ‘준법과 청렴’을 핵심가치로 삼아 세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국가재정에 기여하는 것이 ‘애국의 길’이라고 믿고, 성실히 납세의무 다할 것”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사전 성실신고를 지원하고 납세자 불편을 크게 줄인 국세청과 전국 세무공무원들의 활약과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우리 기업들도 많이 팔고, 많이 벌어서 ‘국가 재정에 기여’하는 것이 ‘애국의 길’이라고 믿고 성실히 납세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이 국세청과 지방자치단체간 중복세무조사 문제를 비롯해 일자리창출, 수출 활성화 관련 세정운영에 관심이 많다”며 “오늘과 같은 정례적인 소통의 자리를 통해 이런 문제들을 함께 논의하고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한상의 회장단은 △성실신고 지원 체계 구축 △기업소득에 대한 세무조사권 일원화 △사후검증 부담 완화 △일자리창출기업에 대한 세정우대 △수출기업에 대한 세정지원 확대 △성실납세문화 확산 △납부불성실가산세율 이원화 등을 국세청에 건의했다.
  • 언론 연락처
  • 대한상공회의소
    홍보실
    박채웅 대리
    02-6050-3604
    Email 보내기
대한상공회의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한상공회의소
홍보실
박채웅 대리
02-6050-3604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회계/세무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