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울산시 ‘2025년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

2016-03-10 09:04 | 울산광역시청

울산--(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0일 -- 울산시가 향후 10년간 도시재생사업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2025년 울산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2014년 12월 착수하여 시민공청회, 시의회 의견 청취, 시도시재생위원회 등을 거쳐 수립했다고 밝혔다.

수립된 계획의 주요 내용을 보면, 도시쇠퇴 진단 결과, 울산에는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구 일원과 산업단지 주변지역에 쇠퇴가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울산시는 도시를 크게 3개 권역(중부재생권역, 동북부재생권역, 서남부재생권역)으로 구분해 광범위한 쇠퇴지역에 대한 전략 구상을 마련,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곳, 18.748㎢을 지정했다.

구·군별로는 중구 9개동, 남구 7개동, 동구 8개동, 북구 3개동, 울주군 3개면 등 총 30개 동면이다.

목적별로 보면 ‘도시경제기반형’ 1곳, ‘근린재생형’ 12곳(중심시가지형 2곳, 일반형 10곳)이다.

△야음장생포동은 도시경제기반형 △쇠퇴한 원도심지역의 상업지역과 주거지의 활성화를 위해 중앙동, 신정동 등 2곳은 중심시가지형 △주거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학성동, 삼호동, 염포동·양정동 등 10곳은 일반형으로 추진된다.

사업비는 총 1900억 원이 투입된다.

이들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는 기존에 추진하고 있던 중앙동의 ‘울산, 중구로다(中具路多)’, 염포·양정동의 ‘소금포 기억 되살리기’와 방어동의 ’방어진항 재창조 사업’ 등이 포함돼 있다.

울산시는 그 동안 울산시는 산업수도로서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루었지만 도심지와 산업단지 주변 주거지의 쇠퇴가 심화되고 있어 이러한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들이 개별적으로 시행되어온 문제점이 있다. 이번 계획이 수립됨으로써 향후 10년간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추진해 왔던 도시재생사업들이 제도적 뒷받침 위에 체계적·종합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울산광역시청

울산시
도시창조과
이이규
052-229-4871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