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2016-03-10 09:20
SK텔레콤 통신 인프라 기술, 페이스북에 이어 구글도 러브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0일 -- 페이스북에 이어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까지, 글로벌 ICT 주요 기업들이 SK텔레콤에 통신 인프라 기술 협력 러브콜을 잇따라 보내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은 구글(CEO 래리 페이지, Larry Page, www.google.com) 주도의 통신 인프라 혁신 프로젝트 ’오픈컨피그’에 합류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시아 기업으로는 처음이다.

이번 참여는 SK텔레콤의 적극적인 글로벌 기술 협력 참여에 주목한 구글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 구글 등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잇단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가 지난 30년간 쌓아온 세계 최고 수준의 통신 기술력과 네트워크 운용 능력, 끊임없는 혁신 기술 연구·개발 노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10월 설립된 ‘OpenConfig(오픈컨피그)’는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 별로 상이한 운영환경의 한계를 극복하고, 네트워크 인프라 효율 제고 및 개선 방안을 공동으로 연구·개발 하는 비공개 단체이다. 멤버들은 사업자간 핫라인을 구축해 핵심 기술을 공유하고 테스트한다.

* 네트워크 장비: Cisco, Ericsson, Juniper 등에서 제조/판매 중인 서버, 스위치, 라우터 등
* 운영환경: 통신 네트워크 상태를 모니터링 하기 위해 필요한 시스템

기존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들은 서로 다른 표준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는 통신사와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호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예를 들어, A, B, C 제조사의 장비를 모두 사용하는 경우, 통합 모니터링을 위해 별도의 시스템을 개발해야 하고, 각 제조사의 유지보수 정책에 따라 개별적으로 업데이트를 해야만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글, 페이스북, 버라이즌, AT&T, 도이치텔레콤, 애플 등 15개 주요 글로벌 기업에서 총 60여명의 전문가들이 모여 공동 연구·개발에 나섰다. SK텔레콤은 ‘OpenConfig’ 최초의 아시아 기업으로 합류했으며, 5명의 전문가가 주요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날 SK텔레콤은 페이스북과의 추가협력 방안도 밝혔다.

앞서 SK텔레콤은 2차례에 걸쳐 페이스북과 협력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양사는 지난 1월부터 이동통신 산업에 최적화된 데이터 처리 시스템 설계와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해 ‘OCP Telco Project’에 참여하고 있으며, 2월 MWC2016 현장에서는 ‘TIP’를 공동 설립했다.

* TIP(Telecom Infra Project): 통신 인프라 고도화 및 모바일 서비스 혁신을 위한 글로벌 연합체로, SK텔레콤을 비롯한 獨 도이치텔레콤 등 각국을 대표하는 통신사들과 페이스북, 노키아, 인텔 등 세계적인 IT 기업들이 참여중임

SK텔레콤은 9일(현지시간) 美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페이스북 주도로 열린 ‘OCP Summit(서밋)’에 참가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페이스북과 통신 인프라 신기술 공동개발 계획을 공개했다.

‘OCP Summit’은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데이터 처리 시스템 혁신 프로젝트인 ‘OCP(Open Compute Project)’의 최대 행사로, ‘OCP’에 가입한 기업들이 참석해 통신 인프라 기술 개발 동향을 공유하고 신기술을 발표하는 행사이다.

지난 1월 OCP 멤버로 합류한 SK텔레콤은 기조연설(Keynote) 패널로 참석해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 기술 개발 성과에 대해 발표했으며, 주요 세션에 초청받아 구체적인 ‘OCP’ 참여 계획을 소개했다.

특히, 페이스북과의 신기술 공동개발 발표가 주목 받았다. 양사는 통신 네트워크 핵심 인프라인 스토리지* 기술의 진화 방향을 제시하고, 공동 협력 방안을 공개했다.

* 스토리지: 컴퓨터 프로세서가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저장하는 장소

통신 네트워크의 데이터 저장장치가 HDD(Hard Disk Drive)에서 SDD(Solid State Drive)로 전환되기 시작하면서, 데이터 처리 속도가 기존 대비 10배 이상 향상되는 등 획기적으로 빨라졌다. 이에 따라 저장장치가 아닌 이들을 연결해주는 연결장치에 트래픽이 집중되기 시작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양사는 ‘SSD 기반 고속 스토리지’ 등을 개발해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에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는 “홀로그램, 가상현실, 초고화질 콘텐츠의 대중화로 데이터 트래픽 폭증이 예상되는 5G 시대에 대비해, 데이터 처리 효율성을 극대화 하기 위한 All-IT 인프라를 개발하고 있다”며, “SK텔레콤은 페이스북, 구글 등 글로벌 ICT 리더들과 협력을 통해 통신 산업의 진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34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3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네트워킹  통신  개발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