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충남도, 충남경제비전2030 연계 ‘일자리 정책’ 마련

2016-03-10 10:44
충청남도청 제공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3월 10일 -- 충남도가 매년 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오는 2030년에는 도내 전체 고용률을 75%로 끌어 올린다.

청년 고용률은 2030년 50%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지난해 수립한 ‘충남경제비전2030’과 연계한 일자리 정책을 마련해 중점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저성장 기조 지속, 경제·산업구조 변화로 인한 성장과 고용의 연계 약화, 신규 인력 수요 저하와 일자리 축소, 노동시장 이중구조화 등으로 일자리 수요·공급 격차가 지속됨에 따라 마련했다.

일자리 대책의 비전은 ‘도민에게 희망을, 청년에게 일자리를’으로, 전략은 협업 강화, 지방정부에 맞는 신규 사업 발굴 등으로 설정했다.

목표는 전체 고용률 75%, 만 15∼29세 청년 고용률은 50%로 잡았다.

고용률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앞으로 15년 동안 양질의 일자리 30만개가 필요함에 따라 도는 해마다 2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아가기로 했다.

기업유치를 통해 1만 2000개의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 서비스를 통해서는 1만 5000개를, 교육훈련을 통해서는 4000여개를, 창업을 통해서는 14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취업 분야에서 일자리센터와 고용복지센터 등 서비스 기관 간 협업 강화를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한다.

우수 인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관리·활용하고, 월드 클래스(World class) 300기업 등 지역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홍보하며, 뿌리산업 분야 우수 명장 및 달인 육성, 중소기업 탐방 및 취업관련 행사 등을 통해서도 일자리를 늘린다.

창업 분야에서는 청년창업프로젝트 추진, 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프로그램) 프로그램 운영사 유치, 청년창의 공동체 조성 등을 추진하며,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시니어 성공 창업 통합 지원도 추진한다.

도는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일자리창출 기반 마련을 위해 미래먹거리 30선 오픈토크와 수출기업인 CEO 아카데미 등을 운영하며, 사회적경제 기반 마련을 위한 청년활동가 양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하균 도 경제산업실장은 “충남의 고용률과 청년고용률은 전국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 2013년 이후 상승률이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실업률은 전국 평균에 크게 미치지 못하다 최근 비슷한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이번 대책은 우수 인력 양성과 지식산업 육성 등을 통해 청년 고용절벽을 해소하고, 미래 세대에 대한 일자리 창출 기반 구축을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어 “이번 대책을 토대로 세밀한 추진 계획을 마련, 도민에게 희망을 주고, 청년에게는 일자리를 줄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충청남도청
관광산업과 관광마케팅팀
은천화
041-635-244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